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19-03-24 13:47:38 조회 : 124         
주일학교 설교 / 네 가지 인간형 / 190324 이름 : 정인순(IP:116.42.61.51)
네 가지 인간형 190324



설교:이근호
녹취:정인순


지난 시간에는 예수님이 병 고치는 집에 지붕을 뚫고 들어와서, 이건 도둑보다 더 심하죠. 지붕 뚫고 들어와가지고 새치기해가지고 “내 친구부터 먼저 낫게 해주세요.” 라고 덤벼들었던 무모한 중풍병자와 그 친구들의 이야기를 했지요. 병 낫기 위해서 왔는데 병 나으려고 온 것보다 더 귀한 것을 얻었어요. 그게 뭐냐 하면 죄를 용서받은 거예요.

죄를 용서받는다는 것은 죄가 있다 말이에요? 없다는 말이에요? 있단 말이죠. 그리고 있고 용서 없이, 내가 알아서 착하게 산다고 죄가 없어지는 게 아니에요. 용서받아야 돼요. 용서를 주께서, 용서를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고 예수님만 용서하는 거예요. 따라서 용서받기 위해서는 어떤 짓이라도 어떤 무모한 짓이라도 새치기라도 용서 앞에서는 그것이 다 귀한 일이 되어버리는 겁니다. 어떤 죄도, 죄도 세지만 용서가 죄보다 더 센 거예요.

여러분들이 혹시 지금까지는 천사처럼 살았지만 지금 얼굴 보니 전부 천사라. 얼마나 천사가 되었으면 안경들을 다 썼겠어요. 공부만 생각한다고. 하지만 앞으로 세상에 나가서 죄를 짓더라도 죄 지은 것보다 용서가 더 소중하다는 게 있어야 돼요. 여러분한테는 정말 소중한 게 있어야 되는데 그게 용서입니다. 십자가 피 가지고 용서해요.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세상 사람들에게 죽 이야기해줬어요. 죽 이야기를 해주니까 이 사람들이 네 가지 타입의 사람들이 등장한 거예요. 예수님께서 이 복음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이야기하니까 사람들의 형이 네 가지가 있어요. 네 가지가 나왔어요. 스펙트럼이에요. 완전히 무지개 빨주노초파남보처럼 구분되어서 네 가지가 나왔는데 이 네 가지 중에서 정말 천국 가는 사람은 딱 한 종류밖에 없습니다. 4대 1이에요. 꾀 세지요. 네 가지 종류인데 여러분은 어느 종류인지 스스로 생각해보세요.

네 가지 종류를 이야기하면서 예수님께서는 직접 사람보고 이야기한 것이 아니고 어떤 농부가 씨를 뿌리는데 네 종류의 자리에 씨를 뿌렸다는 겁니다. 하나는 길가에다가 씨 뿌린 경우, 두 번째는 바위가 많은 데 씨를 뿌린 경우, 세 번째는 바위가 많은지 아닌지 땅속까지는 모르지만 하여튼 거기에 넝쿨이 가시가 많은 밭, 네 번째는 뭐냐 하면 그냥 괜찮아 보이는 밭에다가 씨앗을 뿌렸답니다.

씨앗을 뿌리는 분은 예수님이고 그 씨앗은 뭐냐 하면 복음의 말씀이에요. 용서의 말씀, 하나님의 말씀을 뿌렸습니다. 뿌렸는데 첫 번째에 해당되는 사람은 길가에 뿌린 사람은 어떤 경우냐 하면 뿌리는데 그 사람이 씨앗이 뿌려졌나 느끼기도 전에 공중에서 뭐가 새가 날아와가지고 “저거 들으면 안 되지. 저거는 내가 낚아채야지.” 해서 말씀을 새가 와서 씨앗을 갖고 가니까 분명히 뿌렸는데 안 뿌렸어. “뿌렸잖아.” “언제 뿌렸습니까?” “내가 분명히 너한테 이야기했는데.” “저는 들은 적 없습니다.” 이건 중간에 새가 와서 가로챘어요. 가로챈 거예요. “받은 적 없습니다.” “내가 분명히 줬는데. 아하. 중간에 새가 왔구나.”

그 새를 가지고 예수님이 뭐라 하느냐 하면 “그게 바로 마귀다.” 마귀가 와가지고 지옥 갈 사람한테는 말씀을 들어도 낚아채도록 마귀가 그렇게 하도록 주께서 허락하신 거예요. 그래서 어떤 사람은 아무리 들어도 중간에 낚아채는 악마가 있어가지고 밭은 씨앗을 뿌렸는데 뿌리나마나 농사가 될 게 없어요. 뿌린 적이 있어야지요. 중간에 다 빼앗아갔으니까. 이런 사람, 이런 타입이 있어요.

두 번째 타입은 뭐냐 하면 밭에 괜찮은 옥토처럼 보여요. 그래서 하나님께서 말씀을 주니까 “야! 이거 진짜 천국 가는 말씀이다. 내가 이런 귀한 걸 들었구나. 내가 이제 말씀을 잘 품어가지고 하나님이 원하는 열매를 마음껏 드려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갑자기 말씀 듣고 교회 가고 여러 가지 하나님 생각하는데 어려움이라든지 환란 같은 거, 몸이 아프다든지, 친구가 많다든지, 주위에서 밭에 바위가 있으면 뿌리를 못 박잖아요. 그것처럼 방해하는 자들이 있어서 그 방해자를 본인이 이겨낼 수가 없는 거예요. 이겨낼 수가 없어가지고 “나는 안 되겠어. 나는 천국 가는 거 안 되겠어.” “왜?” “내가 힘이 약해서 더 이상 못 하겠어. 이러한 어려운 난관을 내가 이겨내질 못하겠어요.” 하고 자포자기해버리고 주저앉아버리는 사람, 이게 두 번째 타입이에요.

첫 번째 타입은 뭐라 했습니까? 말씀을 들으니까 마귀가 와서 쌩 하고 그 말씀을 뺏어간 사람, 두 번째 타입은 말씀대로 살아야지 하고 각오를 했는데 너무 힘든 일들을 겪으니까 이제는 신경도 못 쓰고 자기 고통만 면하기를 바라는 사람, 두 번째. 그래서 말씀보다도 그냥 편하게 살고 싶은 생각이 있는 사람, 두 번째.

그 다음 세 번째는 뭐냐 하면, 이제는 바위도 없어. 고난도 없어. 고난이 너무 없어서 문제예요. 너무 없어가지고. 이제는 예수 믿고 잘 됐다 싶으니까 이제는 뭐냐 하면 세상적으로 나가는 거예요. 세상적으로 지 자랑하고 친구하고 노는 걸 좋아하고 전에는 주님만을 사랑합니다 해놓고 이제는 세상만 사랑하고 그저 먹는 것 입는 것 즐기는 것 게임만 붕야 디디디 하고 게임만 하고 세상 나가서 친구하고 노는 거 이런 것만 되게 좋아해가지고 이제는 교회 가는 것도 싫고 주님도 싫고 말씀도 싫고 설교 듣는 것도 싫고 너무너무 세상의 유혹과 세상의 좋은 것들이 너무 많아가지고 주님이 별로 안 좋아져. 그게 뭐냐 가시덤불에 세상 기운이 있어서 복음이 싹이 트는 것이 막혔기 때문에 그런 현상이 일어나는 겁니다. 이게 세 번째 타입이에요.

첫 번째 타입은 뭐냐 하면 자꾸 이야기하는 것은 다 잊어버리기 때문이에요. 첫 번째는 뭐냐 하면 말씀을 들었는데 중간에 자기도 모르게 마귀가 와서 “이 말씀 듣지 마!” 하고 채간 사람, 말씀 들은 것도 몰라. 두 번째 타입은 지키려고 각오를 했는데 너무 어려운 일이 많고 힘든 일이 많고 몸도 안 좋으니까 짜증스러워. 복음이고 뭐고 다 짜증스러워가지고 그냥 편하게 살고 싶은 것, 세 번째는 아주 신이 났어. 세상사람 하는 그것 따라한다고 바빠. 남들보다 지 잘났다는 것을 과시하는 것에, 거기에 분주했어요. 그래가지고 세상사람 쪽으로 한 통속 되어서 신났어. 그러다 보니까 복음이 귀한 줄도 모르고 주님의 용서가 귀한 줄도 몰라요. 여러분한테는 그런 일이 없을 거예요. 여러분들은 토요일 되면 몸이 막 “엄마. 빨리 교회 데려가줘.” 그런 얼굴들을 하고 있지요. 지금. 목사님 말씀 듣고 싶어요. 간절한 그런 것 없나? 그러면 첫 번째야, 두 번째야? 세 번째야? 어느 쪽이야?

네 번째는 어떤 밭인데, 이건 돌도 없고 가시덤불도 없고 세상 유혹도 없어요. 그냥 쑥쑥 박혀. 계속 말씀이 세상 모든 걸 이겨버리고 나보다 더 세. 말씀이 박히는 것이 내가 세상 바라보고 어려운 것 있다는 짜증스러운 것보다 말씀의 뿌리가 더 세가지고 여러분 마음속에다가 깊숙이 더욱 점점 더 깊숙이 박혀가지고 뿌리가 박히니까 바깥에 있는 복음의 열매도 쑥쑥 키가 자라고 복음이 가득하게 열려가지고 이제는 예수님이 자랑스러워. 예수님이 고마워지고 예수님이 얼마나 감사한지 내 죄를 용서했다는 예수님에 대해서 조금도 상관이 없어요. 이제 말씀을 맺고자 합니다.

첫 번째 타입은 어떤 타입이냐 하면 누가 다녀갔지요. 누가? 악마가 와가지고 뺏어가는 것. 두 번째 타입은 조금만 어려움이 있으면 삐져가지고 “나는 하나님 싫어.” 하고 삐져가지고 지 편한 것만 생각하는 것, 세 번째 타입은 뭐냐 하면 예배 시간에 문자 날아오고 삐비빅 세상 쪽으로 관심이 거기 가있는 것이에요. 말씀 듣는 시간에도 딴 데 신경 쓰는 거예요. 새 있지요? 이게 첫 번째 타입이고, 가시덤불 이게 두 번째 타입이에요. 그림으로 보니 좋으네. 여기 가시가 있지요. 가시가 뭐냐 하면 이게 문어발인데 세상 친구가 말하기를 “니 교회 가지 말고 나하고 놀자. 니 나하고 놀자.” 자꾸 세상 쪽으로 잡아당겨. 왜? 그들은 지옥 가기 때문에. 혼자 가니까 심심하잖아. 재미없거든. 혼자 가지 말고 나랑 같이 넓은 길로 가자. 세상 사람들 다 예수 안 좋아한다. 그러니까 니도 좋아하지 마라. 니가 컸으니까 니 결정은 니가 해라. 이런 식으로 계속해서 가시덤불 문어발처럼 해가지고 넝쿨처럼 해가지고 온 몸을 휙휙 감아가지고 세상 쪽으로 우리 영혼을 뺏어가려고 애쓰는 이게 세 번째 타입이에요.

네 번째 타입은 우리 힘으로 그걸 못 이기는데 주님의 말씀 안에 있는 힘이 그런 것들을 이겨내고 기어이 자기 백성 만들고 마는 그런 타입이 네 번째 타입이 있어요.

여러분이 어디에 해당되는가는 앞으로 살아가면서 느낄 겁니다. 기도하겠습니다.

하나님 아버지. 예수님께서 사람을 네 가지 형식으로 나누었습니다. 우리가 어느 쪽에 속할지 모든 걸 용서하시는 주님을 인정하는 쪽이 바로 옥토에 떨어진 밭인 것을 깨닫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비옵나이다. 아멘.
게시물7,909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공지   [책]2019 신간 '완전한사랑'출간&구입안내 최지영 19-06-11 202
공지   여름수련회 광고 서경수 19-05-28 560
공지   대장간 출판사에서 이근호목사님 저서를 다량 구입했… 관리자 18-08-25 958
공지   이스라엘 유적 답사 동영상 (1) 이근호 18-03-10 1233
공지   십자가마을(도서출판)후원회에서 알려드립니다. 김종인 17-05-29 2016
공지   실시간 생방송 새주소 입니다. 관리자 17-02-19 6213
8419   33강-엡 4장 7절(선물과 복음)190721-이 근호 목사 오용익 19-07-22 21
8418   대전 충청지역 수련회 참가자명단 김종인 19-07-21 64
8417   244강-여호수아 23장 6~8절(율법의 백성)20190721-이 … 송민선 19-07-21 25
8416   서울, 경기지역 여름수련회 참가자 명단 이미아 19-07-21 78
8415   기타 지역 수련회 참가자 명단 서경수 19-07-21 76
8414   울산지역 수련회 참가자 명단 김병만 19-07-21 69
8413   부산경남지역 수련회 참가자 명단 박병규 19-07-21 64
8412   광주강의20190719b 마가복음14장 10-21절(나와의 결별… 이미아 19-07-21 18
8411   광주강의20190719a 마가복음14장 10-21절(나와의 결별… 이미아 19-07-21 22
8410   주일학교 설교 / 어린이와 천국 / 190721 정인순 19-07-21 18
8409   광주 전라지역 수련회 참가자 명단 김을수 19-07-20 115
8408   강원 지역 수련회 참가자 명단 정인순 19-07-20 83
8407   196강-창 50장 15-21절(요셉의 용서)190717-이 근호 … 오용익 19-07-18 47
8406   대전 강의안내 이종분 19-07-18 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