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19-04-17 23:47:17 조회 : 78         
275강-YouTube강의(성도의 즐거움)20190416-이 근호 목사 이름 : 이미아(IP:122.43.170.138)

275강-YouTube강의(성도의 즐거움)20190416-이 근호 목사

 

제 275강, 제목은 ‘성도의 즐거움’입니다. 이 세상은 지옥의 전조입니다. 지옥의 전조. 지옥의 전조이기도 하고 또 천국의 전조이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일찍 시작한 지옥이기도 하고 일찍 시작한 천국이기도 해요. 두 가지의 요소가 다 들어있어요. 이것을 예수님께서는 아주 단출하게 이야기를 했어요. 쭉정이도 있고 알곡도 있고.

 

이 세상은 하나로 통합이 안 되게 되어 있어요. 쭉정이는 쭉정이대로 심어놓고 키우시고. 알곡은 알곡대로 심어놓고 키우시고. 이것을 전조라고 해요. 배치되는 성질의 것이 양쪽 다 있는 거예요. 그래서 이 땅에서 살면서 양쪽 다 있는 이 세상이 계속 연속되고, 지속되고, 이어지기를 원한다면, 그 사람은 사서 고생하는 사람이에요.

 

아파트 위층의 소음이 심하다면, 층간소음 있고 위에서 담배 피워서 냄새가 내려오는데, “담배연기가 너무 좋아!” 담배 피우는지 안 피우는지는 모르지만. 담배 안 피우는 사람이 “담배냄새가 너무 좋아! 나 시끄러운 것, 떠들고 부수고 하는 것 너무 좋아!” 이럴 것 같으면 같이 사세요. 그러나 뭔가 그게 싫다면, ‘돈만 좀 더 있으면 다른 데로 이사 갈래.’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정상이겠죠.

 

그래서 이 세상에서 지옥 갈 사람도 있고 천국 갈 사람도 있는데, 지옥 갈 사람과 함께 산다는 자체가 어울리지 않고 언젠가 이것은 해체되어야 하고 언젠가는 따로따로 갈 길을 떼 내어야 된다는 것을 늘 염두 해두어야 하는 이것이 신앙인으로서는 정상이죠.

 

그래서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뭐냐 하면은 “웃는 자는 실망할 것이다. 차라리 우는 자가 복이 있다.”라고 했어요. 누가복음 6장 21절 보면. “이제 우는 자는 복이 있나니 너희가 웃을 것임이요” 웃는 자는 너희 상은 다 받았다. 너희 상은 없다. 그러나 우는 자는 복을 받아서 영생을 얻을 것이라고 되어 있거든요.

 

마태복음 5장에서는 그걸 약간 구체적으로 나를 인하여 핍박을 받는 자는 복이 있다고 이렇게 했지만.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 이렇게 구체적으로 복에 대해서 이야기했거든요.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가 복이 있다는 자체가 사실은 앞뒤가 어울리지 않죠. 복이 있는데 앞에 어떤 요소가 있느냐 하면은 주리고 목마르다 이 말이죠. 고통스러운 거예요. 이 땅에 하나님의 의가 없어서 고통스러워한다.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이래 되어 있다고요.

 

애통하는 자, 보세요. 애통이 뭡니까? 뭐 좋아서 낄낄거리는 것이 애통이 아니잖아요. 반대 아닙니까? 가슴을 치는 것이 애통이 아닙니까?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래 되어 있다 이 말이죠. 그래서 우리가 편하게 생각하면 이 세상에서 떠나려면 이 세상이 지긋지긋하고 이 세상에서 실망이 커야 돼요. 이 세상에 대해서.

 

그러면 이 세상에는 국가도 있을 것이고 민족도 있고 같은 이웃동네도 있을 것이지만, 특히 세상에는 누가 있어요? 자기 가족도 있고. 또 자기 가족에 누가 있어요? 내가 있잖아요. 집에 강아지도 포함되어 있지만. 그러면 누가 누구한테 실망을 해야 돼요? 아주 근본적으로. 내가 나한테 실망을 해줘야 해요. 이게 바로 성도의 즐거움입니다. 아까 제목이 성도의 즐거움이거든요.

 

자기한테 실망한 자가 즐겁다는 말입니다. 만약에 반대로 자기한테 자꾸 실망하지 않고 기대를 갖고 있다면, 그 기대가 좌절될 때는 그 대책을 어떻게 세울 건데요? 제가 지금 대책은 제공했어요. 자기한테 실망하라. 자기 자신한테 실망하라. 자기 자신한테 기대를 하지 말라는 말이죠.

 

그걸 다른 말로 하면 니가 보기에 아주 병신이 되어라. 아주 바보병신이 되어라. 또 다른 말로 하면 니가 무정한, 아주 감정도 없는 기계처럼 간주하라. 나는 희로애락도 없어. 그럴 자격도 없어. 목석같아. 목석같이, 때려도 아픈 줄도 모르고 좋아도 웃을 줄 모르는 목석같이 생각하라.

 

하지만 이게 자기한테 잔뜩 희망을 걸고 기대를 거는 것이 우리의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잖아요. 목석같았는데 갑자기 공돈이 한 15억이 생겼다. 막 웃고 싶어서 난리죠. 하지만 참아야 돼. 성경말씀의 온갖 공식은 다 동원했는데 기분 좋은 마음을 어쩌란 말이에요? 그런데 그 15억, 1억5천이 홀라당 날아갔다. “아니야, 난 기계야.”라고 혼자 백날 해봤자 기분 나빠서, 화가 나서 잠 못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는데요?

 

이거는 어떤 공식의 문제가 아니고, 성경말씀이 문제가 아니에요. 우리가 우리 마음을 제대로 간수할 수가 없어요. 좋으면 좋다고 할 수밖에 없고, 속으로 아무리 억누르고, press프레스(압박)해도 기쁨은 기쁘고 기분 나쁜 것은 기분 나쁜 거예요. 좋고 나쁨이 우리 이성적으로 조절될 수가 없습니다.

 

“당신과 이야기하고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쁘다.” “왜?” 거기에 무슨 이유가 있어요? 기분 나쁘면 기분 나쁜 거죠. 이유를 대는 것이 더 머리 아프고 골치 아파요. 논리를 끄집어내는 게. 딱 보니 기분 나쁜데. 또 어떤 사람은 딱 보면 기분 좋은 사람이 있어요. “왜 당신을 보면 기분이 좋아요?” “거기에 무슨 이유가 있습니까?” 내가 좋다는데 거기에 무슨 이유가 있어요.

 

자, 여기서 우리가 성경말씀을 한번 적용시켜봅시다. 왜 내 마음이 내가 기대한대로 안 되느냐, 어떤 때는 실망하고 어떤 때는 좋아라고 왜 그러느냐, 데살로니가전서에 이런 말씀이 나옵니다. 16절에 보면 “항상 기뻐하라” 이 대목이 아주 유명한 대목인데, 이 대목을 외우려면 5.16을 생각하면 돼요. 5.16군사쿠데타. 17절, “쉬지 말고 기도하라” 18절, “범사에 감사하라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 5.18광주사태. 19절, “성령을 소멸치 말며” 20절, “예언을 소멸치 말며” 21절, “범사에 헤아려 좋은 것을 취하고” 22절, “악은 모든 모양이라도 버리라”

 

여기 5.18에 보면 범사에 감사하라고 되어 있죠. 범사에 감사하라나, 항상 기뻐하라나, 쉬지 말고 기도하라나, 이 세 가지 그 다음에 보면 어디 안에서? 예수 안에서 또는 성령 안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다는 겁니다. 그러면 예수 안에서라는 것은 뭐냐 하면 우리들 입장에서는 제 3자가 돼요. 나 말고 내 바깥에 계신 분이에요.

 

이 세상의 모든 원리와 논리는 혼자서 내가 선택하고 내가 예상한대로 되면 기뻐하고 감사해요. 기도하는 것도. 기도응답 돼보세요. 기분 좋죠. “아, 내가 신자가 맞구나. 앞으로 기도빨로 나가면 안 되는 일이 없겠다.” 갑자기 희망이 막 생기죠. 그거는 자기 안에서 이루어지는 거예요. 자기 안에서 착각하고 있는 겁니다. 나라는 작품은 내가 키우는 것이 아니에요. 내가 키우는 화초가 아니에요. 물주시고 비료를 주시는 분은 따로 있다고요.

 

성령을 부어주시는 것은 우리로 하여금 예수님을 인하여 감사하고, 예수님이 계시기에 예수님과 대화하고 기도하고 그리고 교제하고. 예수님으로 인하여 범사에 벌어진 상황이기에, 모든 상황이, 모든 범사가 주님에 의해서 제공되기 때문에 그 점에 의해서 우리는 감사의 표시를 하는 거예요. 왜냐하면 그분이 생생하게 살아계시기 때문에.

 

결국 여기에, 항상 기뻐하고 쉬지 말고 기도하고 범사에 감사하라는 말은, 그 분과 나 사이의 보이지 않는 그 관계가 있잖아요. 관계. 그 관계에 우리가 말려들었다. 또는 그 관계를 실제로 드러내기 위해서, 실제로 이런 관계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우리가 거기에 동원되었다, 라고 하는 그런 사람. 그런 사람에게는 주님께서 하신 항상 기뻐하라, 쉬지 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가 나옵니다.

 

처음부터 나오는 것은 아니에요. 처음부터 우리는 단독으로 시작해가지고 깨져야 돼요. 왜 나는 안 되지, 라고 처음에는 짜증부터 시작하다가, 성령께서 그 일 조차도 누가 만들었느냐 하는 그러한 교제와 그리고 주고받음을 통해서 감사하라고 기뻐하라고 주 앞에 늘 의지하고 모든 걸 맡기고 기도하라고 이런 일을 주셨구나, 라고 깨닫는 사람. 그것이 바로 성도의 즐거움입니다.

 

 첨부파일 : 275강-YouTube강의(성도의 즐거움)20190416-이 근호 목사.hwp (48.0K), Down:3
게시물7,802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공지   [책]2019 신간 '소리없는현실'출간&구입안내 최지영 18-12-24 354
공지   대장간 출판사에서 이근호목사님 저서를 다량 구입했… 관리자 18-08-25 816
공지   이스라엘 유적 답사 동영상 (1) 이근호 18-03-10 1126
공지   십자가마을(도서출판)후원회에서 알려드립니다. 김종인 17-05-29 1899
공지   실시간 생방송 새주소 입니다. 관리자 17-02-19 5814
공지   이 근호 목사님 저서 안내 관리자 14-07-11 5417
8311   25강-엡 3장 7-9절(출생의 비밀)190526-이 근호 목사 (1) 오용익 19-05-27 34
8310   236강-여호수아 19장 1절(시므온의 땅)20190526-이 근… 송민선 19-05-26 30
8309   광주 강의 안내 김을수 19-05-26 17
8308   대전강의안내 이종분 19-05-26 20
8307   주일학교 설교 / 변화산 / 190526 정인순 19-05-26 31
8306   20190519우리교회 오전설교 마가복음 7장 24-30절(예… 이미아 19-05-25 62
8305   20190519우리교회 오후설교 민수기 35장 9-15절(도피… 이미아 19-05-24 39
8304   20190512우리교회 오후설교 요한복음12장 20-26절(자… 이미아 19-05-24 42
8303   20190512우리교회 오전설교 누가복음8장 40-56절(체험… 이미아 19-05-24 59
8302   가상 현실 송민선 19-05-24 79
8301   마가복음 7:24-30(예수님의 개) 오용익 19-05-20 135
8300   안양20190412b야5장7절(나는 기계다)-이 근호목사 공은주 19-05-15 77
8299   안양20190412a야5장7절(나는 기계다)-이 근호목사 공은주 19-05-15 73
8298   정석훈 목사 5월 집회안내 김태윤 19-05-11 1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