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19-11-06 21:01:33 조회 : 54         
293강-YouTube강의(진지함)20191105-이 근호 목사 이름 : 이하림(IP:124.254.210.16)
293강-YouTube강의(진지함)20191105-이 근호 목사


제293강, 제목은 ‘진지함’. 사람이 어떤 일에 진지하느냐 하면 막상 자기에게 닥친 사태가 평소에 내 것이라고 지켰던 것에 도전이 되고 그게 위협이 되고 위기가 될 때 진지해져요. 이가 아프다든지 감기가 든다든지 갑자기 전화 왔는데 애가 유치원에서 아프다든지 그럴 때 진짜, 애는 남의 애가 아니고 내 애거든요. 아내나 남편이 사고 쳤다든지 언론에, 방송에 자기 아는 사람, 자기가 좋아하는 그 사람이 좋게 나와도 진지하고 막 모자이크 처리해서 나와도 진지하고. 진지할 때는 꼭 자기와 관련된 것만 진지해져요.

그러면 사람들이 교회 와서 복음 들을 때 진지합니까? 전혀~ 진지하지 않아요. 그냥 시간 때우러 온 거예요. 안 오면 또 심술궂은 주님께서 일이 꼬이게 할까봐 에이 가주자. 설교시간이고 예배시간 1시간만 참으면 될게 아닌가 하고 온 거예요. 그래서 설교 듣다가도 뭔가 띠리릭 띠리리릭 소리나면 아, 예예 하고 나가. 왜? 진지한 게 날아왔거든요. 설교, 성경말씀, 예배도 전혀 안 진지해요. 빨리 예배 마치고 그 다음 스케쥴이 더 진지해요.

그래서 이 세상이 흔히 성경에서 이야기하는 것, 말씀으로 되어 가는 것 아시죠? 세상 모든 것은 말씀으로 흐른다. 흘러도 나한테 진지할 경우에만 말씀이 말씀대로- 약간의 관심 좀 가져볼까 이 정도지, 나한테 어떤 위기나 문제가 없으면 말씀이 날아다니든 돌아다니든 아무 생각 없어요. 내 것, 내 건강, 내 가족이나 내 위신이나 명예, 이런 것 안 다치면 우리는 헤헤거리면서 그냥 사는 겁니다.

시편 73편에 보면 말씀이 우리에게 찾아올 때 진지함으로 찾아오는데 시편 73편에 나오는 어떤 성도가 이런 고백을 합니다. “하나님이 참으로 이스라엘 중 마음이 정결한 자에게 선을 행하시나 나는 거의 넘어질 뻔하였고 나의 걸음이 미끄러질 뻔하였으니 이는 내가 악인의 형통함을 보고 오만한 자를 질투하였음이로다 그들은 죽을 때에도 고통이 없고 그 힘이 강건하며 사람들이 당하는 고난이 그들에게는 없고 사람들이 당하는 재앙도 그들에게는 없나니”

성도가 돼서 십자가 안다. 그 다음부터는 이제 슬슬 이 좋은 소식, 내가 아는 기쁨을 가까운 일가친척, 친구한테 전하고 싶어서 작업에 나서죠. 우연을 가장해서 복음 한 번 전해볼까, 찬스 놓칠까 싶어서 겁나면서도 찬스 있으면 또 하죠.

할 때 막상 들이대게 되면 이 복음 말씀이 그 사람에게 전혀 진지하지 않아요. 더욱더 복음 전하는 사람을 화나게 만드는 것은 뭐냐 하면, 복음을 전하는데 거부하는 게 아니고 고개 끄떡이면서 다 ‘오케이, 아 그거 옳네, 바르네’ 하고 순순히 받아들인다는 거예요. 이게 화가 나는 거예요.

좀 이게 화를 내고 반대하고 거부하게 되면, ‘가만있어보자. 이게 사도바울 가는 길과 지금 같은 코스구나’ 해가지고 ‘나는 진짜 맞지, 성령받은 거 맞지’ 이렇게 자기 확인, 내가 신자인 것을 확인하고 싶은데 고개 끄떡이면서 ‘아이고, 그래 그 말이 맞네’ 하면서 아무 감동도 없이 동의하는 거예요.

왜? 그 심령이 너무 착해가지고. 성격이 반대하는 성격이 아니라. 응~. 전부 다 고개 끄덕이며 받아들일 때 재미가 없어서 복음을 못 전해요. 좀 반대해줘야 또 순교받는 즐거움도 있잖아요, 순교 당하는 즐거움. 주여 보시옵소서 복음 전하다가 제가 주의 고난에...뭐 이런 게 있어야 되는데 순교는커녕 칭찬들을 해대는데 아무리 표정봐도 믿는 표정은 아니고...아 너 참 바르게 사는구나, 네가 부럽다. 끝. 끝났어. 관계가 뭐 틀어진다든지 나 니하고 안 만난다 이러면 신바람 나겠는데 그것도 아니라. 그 좋은 말씀 앞으로 더 전해줘. 뭐 이러고 가는데 전혀 진지하지 않아요.

그 이유가 뭐냐 하면, 내 자신이 내가 복음 전해서 꼬셔가지고 내가 누구하나 전도했다는 내 일에 진지했지 복음을 안다는 내가 전혀 복음 자체에 대해서 안다고 하면서 진지하지 않았어요. 복음이 얼마나 고귀한지를, 지금 느낌상 고귀하다고 느꼈는데 막상 딱 전해보니까 반응이 미지근할 때 갑자기 화가 치밀어 오르는 거예요.

자, 화가 난다는 말은 뭔 뜻이에요? 은근히 뭔가 노렸다는 거예요. 내가 생각 깊이하고 기도도 무려 몇 분씩 해서, 너 하나 전도하기 위해서 너는 모르지만 사전에 밤새 기도해가지고 저거 하나 구원해야지 불쌍해 죽겠다 이렇게 사전준비 철저히 했는데 막상 그 찬스가 와서 전해보니까 미지근하고 웃음이 생글생글 웃어, 막. 눈이 동그라니 이래요. 그저 밝은 얼굴로 다 받아들이니까 내 계획이 완전히 다 깨졌잖아요.

이 말은 복음을 전하는 내가 은근히 뭔가 다른 목적이 있었어요. 뭔가 우쭐댐. 복음 전하고 난 뒤에 나의 우쭐댈 수 있는 요소를 내가 건지기를 사전에 예측하고 노렸던 겁니다. 그게 좌절되니까 화가 나는 거예요. 그런데 오늘 시편 73편에 보면 진짜 복음 전할 때는 ‘내가 전해야지’가 아니라 나한테 먼저 상대방으로 하여금 화가 일어나는 일이 벌어진 거예요.

뭐냐면 내가 실족할 뻔했어요. 어떤 사람이 복음을 모르는데 어떤 현상이 일어나느냐 하면 죽는 때에도 고통이 없고 건강하고 쉽게 말해서 만사형통한 거죠. 아쉬운 것도 없고 게다가 복음은 모르는데 마음까지 낮아져 있어. 그리고 친절해. 품격이 보통이 아니라, 인격됨이. 평소에 화내는 것 못 봤고 욕하는 거 한번 못 봤어요. 예수쟁이 10명보다 훨씬 나아. 천하 성화됐다고 자랑질하는 사람보다 훨씬 더 우수해, 인간이 질적으로.

그러니 그 사람은 늘 웃고 다녀. 복음은 모르는데 늘 웃고 다녀요. 교회는 다니는지 모르겠지만 복음을 몰라. 그런데 늘 웃고 다니면서 언뜻 보면 성령 충만해가지고 감당을 못해, 막 빛이 나고 얼굴에. 그런데 복음 아는 나는 그걸 보기가 싫어.

우리 자신에게 뭔가 문제 있다는 것을 알려 주시기 위해서, 바로 내가 복음 아는 것을 최종 목적으로 했는가 아니면 복음도 알고 내가 부러워하는 저 사람처럼 되기를 원했는가. 어느 것이 네 평소의 기대사항인가를 주께서는 그 사람을 통해서, 만남을 통해서 나를 지적질해주시는 겁니다, 나를.

복음을 빙자해서 더 얻고자 하는 것, 복음을 빙자해서 저 사람처럼 늘 평온한 마음으로 행복하게 살아가는 은근히 우리가 마음속에 원했던 것이 아닌가를 까발리는 그러한 기회들을, 복음 전달하는 우리는 그게 복음 전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복음은 주님이 우리 자신을 향하여 그 사람들을 통해서 찌르고 있는 거예요.

정신 차려라. 주님 가신 길은 네가 생각하는 그 쪽이 아니었었어. 날마다 우리 자신의 그 교만함과 오만함, 남한테 욕 안 얻어먹고 칭찬받고자 하는 그 탐욕을 주께서는 깨우치게 하시는 거예요.

그래서 이 세상 상황은, 복음은 누가 전하냐? 주님이 복음 전해요. 그러면 그 복음 전할 때 우리는 갑자기 내 뜻대로 전도가 안될 때 누가 진지하냐 하면 내가 진지해져요. 내가 갑자기 진지해지는 겁니다. 과연 나는 복음을 제대로 알까? 그래서 주님께서는 늘, 말씀대로 생각할 때는 늘 주님한테 진지한데 우리는 뭐냐 하면은 안 진지해도 될 만큼 어떤 상황을 미리 찾고 있고 그리워하고 있다는 이 자체를 하나님께서 바꾸시기 위해서 바로 어떤 누구를 만날 때, 갑자기 복음을 통해서 만날 때, 내 쪽에서 복음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진지함을 허락하시는 겁니다.
 첨부파일 : 293강-YouTube강의(진지함)20191105-이 근호 목사.hwp (31.0K), Down:8
게시물8,122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공지   겨울수련회 안내 관리자 19-11-03 235
공지   [책]2019 신간 '완전한사랑'출간&구입안내 최지영 19-06-11 475
공지   대장간 출판사에서 이근호목사님 저서를 다량 구입했… 관리자 18-08-25 1273
공지   이스라엘 유적 답사 동영상 (1) 이근호 18-03-10 1482
공지   십자가마을(도서출판)후원회에서 알려드립니다. 김종인 17-05-29 2264
공지   실시간 생방송 새주소 입니다. 관리자 17-02-19 7271
8634   부산 주례사 191207 이근호 19-12-07 45
8633   광주강의20191129b 마가복음14장 32-42절(겟세마네 기… 이미아 19-12-05 29
8632   광주강의20191129a 마가복음14장 32-42절(겟세마네 기… 이미아 19-12-05 26
8631   18강-호 5장 1-2절(가짜이스라엘)191204-이 근호 목사 오용익 19-12-05 33
8630   297강-YouTube강의(슬픔의 이유)20191203-이 근호 목… 이하림 19-12-05 27
8629   296강-YouTube강의(만남)20191203-이 근호 목사 이하림 19-12-05 21
8628   울산 성경공부 안내 서경수 19-12-05 6
8627   강남-요한복음 총정리(6)-요한복음 15장 (피하지말라)… 홍민희 19-12-02 31
8626   강남-요한복음 총정리(6)-요한복음 15장 (피하지말라)… 홍민희 19-12-02 40
8625   52강-엡 5장 18-19(술취하지 말라)191201-이 근호 목… 오용익 19-12-02 35
8624   7강-욥기 2장 1~6절(하나만 주목) 20191201-이 근호 … 송민선 19-12-01 38
8623   주님의 겸손 (1) 송민선 19-12-01 90
8622   강남 모임 안내(12. 3. 화) 이명직 19-12-01 30
8621   대구 모임 안내 이근호 19-11-30 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