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22-04-30 17:20:19 조회 : 86         
수요설교 요약(바뀐 인생 : 220413) 이름 : 공은주(IP:175.212.135.128)
수요설교 요약(바뀐 인생 : 220413)

수요설교하면서 미처 설명하지 못한 것 중에 하나가 ‘나를 배신하라.’하는 거예요. 나를 배반하라. 요 대목을 어제 말씀드렸는데 혹시 기억나십니까? 후딱 지나갔지요. 나를 배신해야 되는 것은 내가 나를 목적으로 삼기 때문이다. 아무리 내가 노력해도 그 목적에 목적을 내가 의도한 목적 쪽으로 가기 때문에, 내가 원하는 내가 되기 위해서 노력한 거 외에는 아무것도 아니거든요. 나를 배신하라, 이 말은 이 목적을 겨냥해서 주님께서 인간에게 배신감을 안겨주는 식으로 일을 하셨습니다. 그 이야기에요. 주님께서 인간에게 배신감을 안겨주는 식으로 일을 하셨습니다.

그래서 베드로가 예수님보고 나 저사람 모른다. 그렇게 했지요. 정식으로 예수님 앞에서는 그렇게 이야기 안했지만, 쉽게 말하면 이런 거지요. “우리 서로 모르는 사이로 갑시다.” “우리 서로 몰랐던 사이로 여기서 찢어집시다.” 그런 내용이지요. 가룟유다는 본격적으로 화가 나가지고 예수님을 상대로 보복을 했고, 은 삼십 냥에 보복을 했어요. 돈이라도 챙겨야지. 이리 했고.

다른 제자들은 끌려갔는데 여기서 더 이제는 되돌릴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기 전에 내가 발을 빼야겠다. 발 빼기. 저 사람하고 너무 엮여버리면 나중에 그 중력에 의해서 끌려가는 중력에 의해서 발을 빼기가 힘든 시점에 올 수도 있거든요. 그전에 내가 합리적 사고를 할 수 있는 동안 이성적 사고가 있을 동안은 저분과 이제는 바이 바이 해야겠다. 한 겁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하신 모든 일은 예수님의 최측근들 누구보다도 예수님을 잘 안다는 사람들, 동고동락을 같이 한 사람들, 주님의 대선에 도움을 준 사람들 했는데 왜 배신했느냐, 내가 예수님을 바라볼 때 그냥 바라보지 않고 예수님 안에 내가 목적한 바가 있을 수가 있다는 것 때문에 예수님을 일방적 해석을 덧입힌 거예요. 뒤집어씌운 거예요.

그래서 예수님을 바라보면서 예수님 자체가 누구냐 보다도 그 예수님에다가 자기 의미를 쏘아가지고 그 의미가 예수님을 통해서 얼마나 수월하게 달성할 수 있을까를 노리면서 최측근 예수님의 제자들은 3년동안이나 그렇게 추종을 한 겁니다.

그래서 성령이 오게 되면 바로 이것이 하나의 뭐가 되느냐 하면 이게 증거물이 되는 거예요.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었을 때에 왜 죽었느냐에 대한 증거물로서 제자들이 거기에 등장하게 되지요. 그러면 성령께서 누구한테 옵니까? 제자들에게 찾아오지요. 그럼 제자들은 뭐가 되느냐 하면 주님의 증인이 됩니다. 사도행전1장8절. 니가 땅끝까지 내 증인이 되리라. 했잖아요.

자, 그 증인이 어떤 증인일까요? “내가 발 빼기를 했습니다.” 를 원 없이 증거 하는 거예요. 아주 신바람 났어. “나는 예수님을 이렇게 오해했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에 대해서 내가 믿는다는 것은 예수님에 대해서 오해하고 있었다는 그 뜻이었습니다.” 라는 것을 성령을 통해서 마음껏 증거하는 거예요.

그래서 어제 성령이 하는 일은 성령의 객관적인 사역은 뭐라고 했습니까? 주관적인 거 말고. 주관적인 것은 기쁨, 감사 이런 거지만. 객관적인 것은 책망하는 것. 책망. 무엇에 대한 책망이냐 하면 우리들의 모든 판단에 대해서 책망하는 거예요. 인간의 모든 판단. 인간의 판단에 대해서 예수님은 십자가로 떠나버리고 예수님이 보내신 성령이 와서 판단을 책망을 해버립니다. 그래서 어제 수요일날 끝부분에 사람들을 놔두고 예수님 홀로 떠나지요. 홀로 떠났어요. 제자들도 동반하지 않고 십자가에서 홀로 가셨잖아요.

홀로 가시면서 뭐가 남겨지느냐, 비로소 길이라는 것이 생겨요. Way. 이 세상을 성공적으로 탈출할 수 있는 길이 홀로 가시면서 이게 발생 생겨나는 겁니다. 그래서 제가 어제 그런 이야기했지요. 주님께서 가신 길 제발 혼자 가도록 좀 놔두라고요. 우리가 같이 끼어들지 말고. 주님 저도 가겠습니다. 이런 소리했다가 찜빵 받은 사람있지요. 베드로. 니는 내 가는 길에 동반할 수 없다. 그냥 가. 그냥 가라고.

그러한 슬픈 그러한 장면은 사무엘상에도 그게 나와요. 흔히 말하는 옛날 한국영화에 <미워도 다시 한 번>그런데도 나오고요. 남자가 성공하고 난 뒤에 여자가 계속 따라오니까 남자가 나는 구닥다리 같은 니하고는 상대 안한다. 쉽게 말해서 여자가 다방레지해가지고 돈벌어가지고 남편 고시공부시켜가지고 판사 만들어놓으니까 판사 사법고시 하고 나니까 남자가 부잣집에서 중매가 들어오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선봐가지고 부잣집 여자와 할 때 그 여자가 자기 때문에 자기가 뒷바라지해서 됐으니까 계속 따라 붙일 게 아니겠어요. 그러면 남자가 휙~ 휙~ 저리가! 저리가! 하고 보내지요.

베드로가 예수님 하신 일에 협조했다고 따라오니까, 저리가! 저리가! 니 따라오지 못해. 그때 한국영화 그런데 서는 결정적인 여자 쪽에서 준비한 결정타가 있습니다. 이리 맨몸으로 가면 저리가! 가 되는데 뒤로 싹 둘러요. 그러면 뒤에 뭐가 있는가 하면 포대기에 아가 있는 거예요. 애를 탁하니까. 애는 어떻게 할 건데? 그 때는 남자가 나서는 게 아니고, 남자가 결혼해야 될 부잣집 얼굴 크고 퉁퉁한 그런 부잣집 장모님 될 사람이 와가지고 다방에 앉아서 조용하게 봉투하나 쓱 내밀지요. 니가 할 수 있는 것은 이것까지다. 더 이상 침범하게 되면 깡패 동원시킬 테니까 니가 알아서 기라. 이 돈가지고 남대문시장 점포하나 옷가게 점포하나 해가지고 니 아하고 먹고 떨어져라. 우리 인연은 여기서 끝이다. 수요설교하다가 웬 영화이야기를...

그리하고 난 뒤에는 여자는 한을 품었지요. 잘먹고 잘사는가 한 번 보자. 나중에 남자가 여자 만나고 난 뒤에 또 문제있어가지고 그제야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 뭐 이렇게 살게 되는 부잣집 다 버리고 옷가게 하는 여자하고 잘살았다는 이야기 The end. 미워도 다시 한 번 이런 거. 이런 식으로.

주님께서 길을 만들었기 때문에 길은 없습니다. 다시 말해서 사람들이 예수임을 추방했기 때문에 추방된 자만이 유일한 길이기 때문에 이 세상에는 천국 가는 길은 없습니다. 아무리 교회 다니고 해도 그건 지가 갇혀있는 폐쇄된 공간, 풍선 안에 들어있는 것과 똑같지요. 교회라는 게 있어가지고 온갖 것 시키는 대로 다 해보지만 튕겨져 나가지요.

왜냐하면 내가 나를 목적으로 삼기 때문에. 내가 나중에 구원받게 되는 존재. 내가 나중에 축복받는 존재. 자기가 자기를 이렇게 자기 이상형을 본인이 구상을 했기 때문에 모든 것은 실패로 끝납니다. 그런 노력을 유대인들이 다 했지만 실패로 끝나고 말았지요.

그래서 그 길이 없는데 여기서 성령이 와요. 뭘 따라서? 길 따라서. 길 따라 오니까 성령이 오게 되면 내가 나를 목적으로 삼았다가 어떻게 바뀌느냐 하면 목적이 나를 이용했다, 로 바뀌어요. 주님의 목적이 나를 이용했다, 로 바뀌어버려요. 왜냐하면 방향이 바뀌니까. 내 쪽에서 가면 주님도 나의 목적이 되지만 주님 쪽에서 오면 내가 하나의 목적이 되니까 이걸 가지고 뭐냐 하면 내가 곧 길이요, 내가 곧 생명이요, 내가 곧 진리가 되는 거예요. 성령이 와야 길은 주님 쪽에서 만들었지. 내가 나를 목적으로 삼는 한 길에 들어설 수 없다는 것을 아는 겁니다.

그래서 어제 설교에서 중요한 것은 내가 나를 목적으로 삼지 않기 위해서는 성령이 오게 되면 누가 배신해야 되는가, 전에는 내가 예수님을 배신했는데 이제 성령이 오게 되면 내가 나를 배신해야 돼요. 이 못돼 먹은 것! 나만 쓰레기인가! 이런 식으로. 내가 나를 배신해야 돼요. 내가 아는 것, 내가 믿는 것, 내가 희망하는 것, 내가 사랑하는 것, 내가 헌신하는 것, 전부 다 이건 깡그리 소용없다는 사실을 알고 감사하는 겁니다.

그래서 어제 설교시간에 내가 나를 배신하는 것과 주님 가신 길을 홀로 가시게 하라. 우리가 동승을 못한다. 그리고 몇 가지 더 말씀을 드리면 불신자에게는 지옥, 저주가 기다리고 있는데, 불신자인 것을 아는 자에게는 천국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천국 가는 백성들도 이 땅에서 불신자고 지옥 가는 것도 불신자인데 천국 가는 자는 성령이 오심으로 말미암아 불신자를 의인되게 하셨던 내가 죄인입니다. 하는 그러한 진정한 고백은 성령이 옴으로 그렇게 발생될 때, 이미 주님 앞에 잠식당한 존재가 돼요. 주님 앞에 포획 당한 존재.

이거 언제 대구강의에서 했지요. 아메바. 아메바에 함몰당하는 거예요. 큰 원 안에 작은 원이 이렇게 함몰당하는 거예요. 큰 비누 방울 안에 작은 비누 방울이 흡수 통합되는 것처럼. 주님께서 그걸 껴안아 주시면 우리는 그걸 예수 안이라고 하는 겁니다. 전에는 내 안에 예수님을 강제로 끌어당기고자 했는데 이제는 주님 안에 우리가 들어가게 되는 거예요.

그래서 사도바울 편지에서 제일 어려운 대목이 예수 안에 있다는 거예요. 예수 안에. 예수 안에 있는 것은 주일 설교에서 예수 안에 있는 것은 뭐라고 하느냐 하면 때라고 해요. 때. 때는 콤팩트 압축되어 있으니까. 시간과 때는 반대가 되는 돼요. 시간은 흘러가는 거지만 때는 이미 고정된 거예요.

그 때에서 다른 우리가 아는 시간 말고 주님의 때로 다시 귀환시키는 돌아가야 될 그러한 주님의 고유시간 안에 우리의 인생이 성도의 인생이 놓여있게 되는 겁니다. 그래서 성도의 특징은 어떤 과거 일이나 지금의 일이나 어떤 일이라도 주께서 필요해서 발생된 사태라고 해서 그 모든 의미가 고정된 주님의 십자가 때로 들어가게 되어있어요.

주일날 설교에도 시간 관계상 하지 않은 중요한 일이 이야기가 있었는데 그게 뭐냐 하면 재림이라는 것도 역사가 아니고 시간이 흘러가면 재림하는 게 아니고 그건 유대인적 사고방식이고요. 재림이 뭐가 되느냐 하면 때가 돼요. 재림되기 전에 먼저 재림의 의미가 재림에게 끌려가는 식으로 우리 마음에 오실 분을 고대하게 만듭니다.

나는 아닙니다. 주께서 오셔야 됩니다. 재림도 때고, 주님도 때고. 그 때가 아까 방금 이야기한 예수 안에서는 이미 우리는 주께서 하시지 우리가 할 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그래서 이웃사랑이라는 것도 내가 의지를 발휘하는 것이 아니고 이웃사랑을 계획적으로 조직적으로 하면 안돼요. 이게 바로 거짓선지자들입니다. 거짓선지자.

이웃사랑을 계획적으로, 조직적으로 해버리면 여기에 뭐가 필요하지요? 돈이 자금이 필요해요. 이건 회사에요. 그러면 성경에서 이웃사랑은 뭐냐 하면 그냥 우연한 마주침입니다. 우연한 마주침. 여러분이 잘 아시지요. 우연이가 불렀던 우연히. 우연히 만났네. 나이트클럽에서. 나를 보고 미안해하네. 나는 안아주었지. 다독여 줬다 이 말이에요. 모든 것이 우연히 만나는 거예요. 계획적으로 저 사람 사랑해야지. 그건 안돼요. 그냥 우연히 만남에. 우연히 만나기 때문에 어떤 실적 같은 건 기대하지 마세요.

내가 저만큼 해줬기 때문에 나한테 어떤 보상이 와야 된다. 그런 것은 조직화된 회사에서나 하지. 이웃사랑은 그런 거 없습니다. 사마리아 사람이 강도 만난 사람을 했다고 해서 그 사람이 새로 직장을 바꿔가지고 강도 만난사람 도와주기 주식회사 만들었습니까. 그런 거 없잖아요. 그냥 우연히 만난 거예요. 우연히 마주친 거예요.

그래서 이웃사랑이 우연히 마주치는 것은 우리로 하여금 더욱 더 우리를 죄인 되게 하는 결과를 낳습니다. 내가 사랑해줬으니까 사랑 받은 사람은 죄인이고 나는 의인이다. 이게 아니라 그 사람을 만나게 함으로서 내 속에 갈등을 유발시켜서 갈등 속에서 그 사람을 도와주는 식으로 주께서 작전을 진행해 나갑니다.

그러면 도움 받은 사람도 죄인 되고, 도와준 사람도 죄인 되니 오직 주에 대한 영광으로 감사밖에 되지를 않지요. 마르다 누이동생 마리아가 모든 향수를 그동안 모아놨던 향수를 예수님 발 앞에 뿌릴 때 자기가 지금 의로운 일을 했다고 보지를 않아요. 그냥 우연히 그게 울컥 올라 와서 한 거예요.

그 행위에 대해서 해석은 마리아 본인이 하는 게 아닙니다. 주님이 저 마리아의 행동은 내 죽음 장례식을 빛내기 위해서 했다. 그건 본인 마리아한테는 생뚱맞는 이야기에요. 내가 언제 했습니까? 그렇잖아요. 마태복음25장에 보면 후반부에 나오지요. 니가 나한테 먹을 걸 주었구나! 막상 먹을 걸 준 그 소자는 제가 언제 했습니까? 네가 나한테 입을 것을 주었구나! 제가 한 적 없는데요. 내가 옥에 있을 때도 니가 돌아봤다. 내가 한 적 없는데요. 이러면서 천국가는 거예요.

내가 한 적이 없는데. 왜? 의미와 해석은 주님께서 일방적으로 붙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때라는 것은 콤팩트 압축시키면 우리가 태어난 것부터가 이게 내 의도가 아니고 죽는 것도 마찬가지고. 내가 예수님을 만나게 한 것도 만나고자 노력한 것이 아니라 우연하게 모든 나의 인생 전체를 앞으로 살게 될 그 나와 있는 인생까지 전부를 다 끌어모아서 그 시골장터에서 뻥튀기 하는 거예요. 눌러버리듯이. 콤팩트. 납작하게 된 그렇게 우리 인생을 그런 식으로 하는 겁니다.

거기에 있는 모든 인생의 굴곡은 주 안에 있는 하나의 무늬, 무늬가 되지요. 무늬가 있어야 인생이 또 재미가 있지요. 사직서 내고 또 일하러 나가고. 아슬아슬하고 깜짝 깜짝 놀라게 만들어서 이게 인생의 무늬지요. 고요하게 되면 권태롭습니다. 그렇게 해서 지난 수요일날 주님의 홀로 가신 길에 성령이 와서 우리로 하여금 불신자임에도 불구하고 천국가게 해주시는 주님의 성령의 찾아오심. 거기서 우리는 죄인인 것을 고백하면서 천국 가는데 감사하는 것. 이게 수요설교의 핵심이었습니다.


 첨부파일 : 수요설교 요약(바뀐 인생 220413).hwp (48.0K), Down:1
게시물9,794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10170   서울의존강의20220616a 베드로후서 2장 9절(반박해보… 이하림 22-06-19 52
10169   원주 특강 안내 이성대 22-06-18 113
10168   대구 모임 안내 이근호 22-06-17 68
10167   23강-미가 7장 1-4절(파수꾼)220615-이 근호 목사 오용익 22-06-16 90
10166   20220613b 부산강의 : [시편]49(33:17)-상다리 한윤범 22-06-15 63
10165   20220613a 부산강의 : [시편]49(33:17)-상다리 한윤범 22-06-15 80
10164   서울 강의 안내 이미아 22-06-14 76
10163   안양모임 안내(6. 16. 목) 공은주 22-06-13 67
10162   14강-데살로니가후서 3장 3-5절(쌍둥이언약)220612 - … 오용익 22-06-12 101
10161   3강-예레미야 1장 8~10절(감당 못 할 일)220612 이근… 송민선 22-06-12 68
10160   주일학교 설교 / 예수님을 위한 창조 / 220612 정인순 22-06-12 66
10159   수요설교 보충(미가5장10~15장, 심판하시는 하나님) 공은주 22-06-11 62
10158   안양20220519b슥12장8절(보증자)-이 근호 목사 공은주 22-06-11 54
10157   안양20220519a슥12장8절(보증자)-이 근호 목사 공은주 22-06-11 48
10156   6월 부산 성경공부 안내 이창섭 22-06-11 50
10155   22강-미가 6장 9-16절(예언의 궤적)220608-이 근호 목… 오용익 22-06-09 106
10154   395강-YouTube강의(기회 시편 32:6)20220607-이 근호 … 이하림 22-06-08 81
10153   394강-YouTube강의(예수님의 피부조직 히브리서 1:1)2… 이하림 22-06-08 78
10152   20220603b 울산강의-역대기상(11강) 9장 2절 : 자리배… 한윤범 22-06-06 96
10151   20220603a 울산강의-역대기상(11강) 9장 2절 : 자리배… 한윤범 22-06-06 86
맨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