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19-10-02 17:47:21 조회 : 75         
289강-YouTube강의(흐름)20191001-이 근호 목사 이름 : 이하림(IP:61.102.247.43)
289강-YouTube강의(흐름)20191001-이 근호 목사


제289강, 제목은 ‘흐름’. 이 흐름이라고 할 때 우리가 제일 떠오르는 이미지는 바로 홍수나서 개울천에 벌건 진흙색의 흙탕물이 흘러가는 걸 생각하면 되겠지요. 흐름이라는 것은, 그냥 거칠 것 없이 눈에 보이는 것은 그 탁류에 의해서 전부다 휩쓸려 내려가는 겁니다. 그러면 갑자기 큰 비가 내려서 앞 개울천이 넘쳐 가지고 냉장고든 돼지든 막 떠내려 갈 때에, 그걸 우리가 생각해 볼 때 존재라는 것은 흐름을 당할 수 없다는 느낌이 들죠.

이 흐름이 지금 우리는 못 느끼지만 사실은 이 큰 강물, 우리가 어떻게 대처 못하고 당할 수밖에 없는 흐름을 우리는 매일같이 당하고 있어요. 그게 뭐냐면 바로 시간이라는 겁니다. 시간이라는 홍수에 아무리 노력해도 당할 수 없어요. 어떤 분은 막 이 바닥을 치면서 이야기해요. 청춘을 돌려 달라고. 또 어떤 사람은 시계야 멈춰라. 저 고장난 벽시계는 멈추는데 왜 우리 인생의 시계는 왜 안 멈추냐는 노래도 있어요. 여러분은 모르겠지만, 제목은 ‘고장난 벽시계’ 유튜브 한 번 찾아보세요, 나옵니다.

흐름에 대해서 우리가 왜 둔하냐 하면 우리 인간을 흐름으로 보지 않고 존재로 봐요. 존재인데 그냥 존재라고 하게 되면 잘 의미가 안다가오니까 흐름 안에서 흐름을 일시적으로 자기 임의로, 지 마음대로 스톱을 시켜가지고 결정체를 만들어요. 그게 바로 존재가 되는 겁니다. 그러면 인간은 인생이 하는 모든 것이 흐름이 대세인데 뭔가 나라는 존재를 다시 한 번 생각하려고 멈추게 되면, 흐름에 반하니까, 대항하니까 존재로 산다는 것이 억지이고 참 괴로워요.

그냥 위에서 탁류가 밀려오면 밀리는 대로 그냥 휩쓸리면 되잖아요. 휩쓸리기가 싫은 거예요. 왜냐하면 내 존재감이 날라가 버리니까. 존재감을 다른 말로 하면 자존감이죠. ‘나는 이 세상에 왜 태어나서 왜 이렇게 살아가는가’ 라고 신에게 또는 하나님에게 물으면 ‘너라는 것은 원래 없는 거야. 너 마음대로 네가 생각하고 상정하고 결정체를 만든 거야. 너는 아담의 흐름 속에서 일부이지 너라고 따로 뽑아내지 마’ 라고 하실 거예요. 그러나 그런 말을 잘 이해 못할 거니까 전도서 1장에 보면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전도서 1장 14절, “내가 해 아래에서 행하는 모든 일을 보았노라 보라 모두 다 헛되어 바람을 잡으려는 것이로다” 흐름이 존재한테 손에 잡히질 않죠. 자기가 자꾸 존재라고 생각하니까 중국집에 가서 짬뽕 먹을까 짜장면 먹을까. 그래 결심했어. 그래서 짜장면 시켜 놓으면 남 짬뽕이 그렇게 맛있어 보이고, 짬뽕을 시켜 놓으면 짜장면이 그렇게 맛있어 보이고.

그러니 본인의 존재를, 결정체를 만들어 놓으니까 흐름을 모르고 흐름을 억지로 만들어서 흐르는 탁류를 손으로 뭉쳐가지고 나라고 우기니까 그 ‘나’가 현실과 맞딱뜨리지 않는 거예요. 그게 헛된 거예요. 니가 널 위해서 사는 모든 것이 다 헛되다. 어떻게 바람을 뭉쳐서 나라는 것을 만들어 내냐.

그래서 15절에 보면, “구부러진 것도 곧게 할 수 없고 모자란 것도 셀 수 없도다” 내 중심으로 자꾸 곧게 하려고 하는데 세상은 나를 구부려요. 내 뜻대로 안된다는 말이죠. 2장에 보면 1절, “나는 내 마음에 이르기를 자, 내가 시험삼아 너를 즐겁게 하리니 너는 낙을 누리라 하였으나 보라 이것도 헛되도다” 내가 흐름에다가 딱 이건 나라고 이렇게 규정을 해놓고 ‘내가 나를 이제부터는 행복케 해야지, 한 평생 살면서 보람있게 살아야지’ 백 날 해봤자 ‘나는 웃으면서 살아야지’ 백 날 해봤자 그것은 하나님 말씀에 의하면 하나님이 용납할 수 없는 거예요. 2장 2절, “내가 웃음에 관하여 말하여 이르기를 그것은 미친 것이라 하였고” 웃어봐도 오래 가지도 않고 심지어 슬퍼하는 것도 슬퍼해봐야 자기 눈두덩이만 붓게 될 뿐이죠.

근본적으로 인생 살면서 힘든 이유가 나는 흐름에 휩싸이고 있는데 그 흐름이 눈에 안들어오고 다른 결정체, 그걸 남이라고 하죠, 타인. 타인의 존재 그리고 내 존재, 이런 것들만 자꾸 눈에 들어오는 거예요. 나는 왜 저 사람처럼 행복하지 못하고 저 사람처럼 왜 건강하지 못하고 저 사람처럼 웃으면서 못 사는가. 그런 열등의식이 자꾸 발생되는 겁니다.

어떻게 하면 나를 즐겁게 할까 하는데 흐름에 휩싸이는 자체가 최고의 즐거움이에요. 그 속도감 있잖아요. 매일 하루가 휙휙 지나가는 속도감. 오토바이 타는 것보다 더 빨라요. 빠라바라바라밤 애들이 오토바이 타는 이유가 뭡니까? 속도감이죠. 멈출 수 없는 것. 브레이크 없이 비탈길을 그냥 질주하는 것. ‘분노의 질주’라는 영화가 있듯이 그냥 멈추지 않고 달려가는 거죠, 정신없이.

멈춰야 보인다고 누가 이야기했는데, 볼 필요가 있어요? 그걸 본들 그게 허상이죠, 환상이거든요. 내가 멈춰서 ‘비로소 나구나’ 봤다고 한들 그것은 뒷통수 옆에서 흐름이 때려버리면 그것은 다 자빠지고 엎어지고 와해되고 무너져야 될 모래성 같은 겁니다.

여기 2장 4-5절에 보면, “나의 사업을 크게 하였노라 내가 나를 위하여 집들을 짓고 포도원을 일구며 여러 동산과 과원을 만들고 그 가운데에 각종 과목을 심었으며” 뭘 기대하겠어요? 나는 내년에 이 정도 되어야지, 두 달 뒤에는 이 정도 잘나야지. 자꾸 그런 식으로 자기 현재의 행복이 없으니까, 지금 불행을 느끼니까 시간적으로 자꾸 지연을 시키는 거예요. 내년되면 잘되겠지, 내일이면 잘되겠지, 나이 40되면 무슨 낙이 있겠지. 무슨 40되면 낙이 있습니까? 그 낙을 내가 누린들 낙을 누린 내가 얼마나 오래 가겠어요. 탁류에 휩쓸리면 그것도 다 와르르 무너질 건데.

10절에 보면, “무엇이든지 내 눈이 원하는 것을 내가 금하지 아니하며 무엇이든지 내 마음이 즐거워하는 것을 내가 막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나의 모든 수고를 내 마음이 기뻐하였음이라 이것이 나의 모든 수고로 말미암아 얻은 몫이로다”, 11절, “그 후에 내가 생각해 본즉 내 손으로 한 모든 일과 내가 수고한 모든 것이 다 헛되어 바람을 잡는 것이며 해 아래에서 무익한 것이로다” 알지도 못하면서 나는 내 중심으로 안다고 우긴 것이 전혀 하나님 앞에 동의가 안되는 내 중심이라는 말이죠.

그러면 이러한 허무 속에서, 흐름 속에서 그 흐름의 방향을 봐야 되요. 도대체 그 흐름이 어디로 가는지를. 방향이 골로새서 1장 16절-17절에 나와 있습니다. “만물이 그에게서 창조되되 하늘과 땅에서 보이는 것들과 보이지 않는 것들과 혹은 왕권들이나 주권들이나 통치자들이나 권세들이나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또한 그가 만물보다 먼저 계시고 만물이 그 안에 함께 섰느니라”

그러니까 모든 것이 지금 한 곳으로 모이는 거예요. 블랙홀 같아. 진공청소기 같아. 지익-하면 다 빨려 들어가는 거예요. 그 방향을, 어느 쪽으로 빨려 들어간다면 우리가 머리카락부터 들어가든지 빨려 들어가면 되잖아요. 왜 고집을 부립니까? 나를 위해서 이 세상이 있어야 된다고 우기니까 본인도 힘들고 남들도 힘들고 식구들도 다 힘든 거예요. 주변 사람 다 괴로운 겁니다.

죽으면 되잖아요. 죽는 게 우리 할 일이에요. 왜? 그게 주를 위한 죽음이라면. 살 생각하지 말고 매일같이 죽음으로 끌려갈 때 “주여 누가 죽이십니까?” 주님이, “내가 죽인다.” 그러면 “죽여 주옵소서. 매일 매일 저희를 죽여 주옵소서.” 이것이 바로 마음 편하게 사는 성도의 삶입니다.
 첨부파일 : 289강-YouTube강의(흐름)20191001-이 근호 목사.hwp (31.5K), Down:6
게시물8,095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8593   주일학교 설교 / 스데반집사의 죽음 / 191110 정인순 19-11-10 48
8592   부산 성경공부 안내 서경수 19-11-10 44
8591   서울의존강의20191107b 베드로전서3장 16절(선입견 공… 이하림 19-11-10 51
8590   서울의존강의20191107a 베드로전서3장 16절(선입견 공… 이하림 19-11-10 42
8589   14강-호 4장 6-7절(죄의 생산)191107-이 근호 목사 오용익 19-11-07 65
8588   293강-YouTube강의(진지함)20191105-이 근호 목사 이하림 19-11-06 42
8587   292강-YouTube강의(행복과 불행)20191105-이 근호 목… 이하림 19-11-06 50
8586   서울 강의 안내 이미아 19-11-05 38
8585   안양 모임 안내(11. 7. 목) 공은주 19-11-05 36
8584   20191101b 울산강의-레위기 24장 : 끈 떨어진 자 한윤범 19-11-05 43
8583   20191101a 울산강의-레위기 24장 : 끈 떨어진 자 한윤범 19-11-05 41
8582   48강-엡 5장 9-10절(빛의 열매)191103-이 근호 목사 오용익 19-11-04 49
8581   3강-욥기 1장 6~8절(욥이 메시아성) 20191103-이 근호… 송민선 19-11-03 56
8580   대전-115강 마태복음26장 36-46절(겟세마네기도)20191… (1) 이미아 19-11-03 61
8579   주일학교 설교 / 하나님의 돈 / 191103 정인순 19-11-03 43
8578   강남 모임 안내(11. 5. 화) 이명직 19-11-03 24
8576   대구 모임 안내 이근호 19-11-01 26
8575   대전-53강 사무엘상17장23절(골리앗)20191029-이 근호… 이미아 19-11-01 51
8574   13강-호 4장 4-5절(계약서)191030-이 근호 목사 오용익 19-10-31 66
8573   광주강의20191025b 마가복음14장 27-31절(설사하는 자… 이미아 19-10-30 44
맨처음 이전 [1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