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21-07-07 06:48:14 조회 : 121         
358강-YouTube강의(열림 시편 136:10)20210706-이 근호 목사 이름 : 이하림(IP:124.254.211.180)
358강-YouTube강의(열림 시편 136:10)20210706-이 근호 목사


제358강, 제목은 ‘열림’. ‘열림’이라는 말은 열리기 전까지는 닫혀 있죠. 예를 들면 절벽 같은 곳에 문이 있습니까? 절벽 같은 데에 문이 없죠. 문은 따로 있지, 이런 벽에 문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잖아요.

‘하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신다’ 할 때 사람들은 대충 그 내용을 안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구원하느냐?” 하면 “그냥 구원한대.” “어떻게?” “그냥 구원하시겠지.” 그러고 대충 넘어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죽어서 천당 간다’ 그런 식으로 어물쩍 넘어가는데 구체적인 것은 이스라엘 역사를 통해서 알 수가 있어요.

그 당시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있어서 구원이라는 것은 구원의 당사자인 이스라엘에게 문이 없어요. 길이 없어요. 벽이에요. 벽인데 그냥 돌진하는 겁니다. 그냥 진격하는 거예요, 벽인데. 누가 황당하겠습니까? 그들이 얼마나 갈등을 일으키겠어요? 모세는 구원이 있다고 이야기했고 막상 그들이 세상 살았던 경험에 비춰볼 때는 완전히 벽이에요, 절벽이에요. 길이 없어요. 뭐 길이 있어야 가죠, 길이 아예 없는데요.

우리가 알다시피 구약에는 ‘하나님께서 친히 인도하사 길을 내었다’라고 하죠. 그러나 구약에서 이스라엘도, 하나님께서 인도해서 걸어와서 뒤돌아 보니까 그것이 그들의 최초, 처음의 길이 된 것이지 처음부터 길이라는 것은 그들 눈앞에 깜깜한 겁니다. 깜깜해요.

그래도 구약은 평면적이라서 걸어가면 길이라도 생기잖아요. 신약의 구원은 그것보다 더 심합니다. 왜냐하면 어둡기 때문에. 이 세상을 어둠으로 봅니다, 요한복음 1장에서는. 어둡기 때문에 어두운 가운데서 길을 찾는다는 이것은 인간으로서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구원하신다고 할 때 “어떻게?”, “몰라” 알 수가 없어요.

그러면 구약부터 먼저 보겠습니다. 구약에 난감하기 짝이 없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어떻게 하나님의 인도함을 받아서 구원의 길을 갈 수 있었나. 오늘 강의 제목 그대로입니다. 조금씩 조금씩 하나님께서는 그 현장에 와서야 열어줘요, 현장에 와서야.

고린도전서에도 그런 말씀이 있죠 (고린도전서 10장 13절, “사람이 감당할 시험 밖에는 너희에게 당한 것이 없나니 오직 하나님은 미쁘사 너희가 감당치 못할 시험 당함을 허락지 아니하시고 시험 당할 즈음에 또한 피할 길을 내사 너희로 능히 감당하게 하시느니라”). 막다른 길로 의도적으로 집어넣고 여기는 길이 없다고 그들은 분명히 누구나 인정할 수밖에 없었는데 와보니까 막다른 그 현장에 도착함과 동시에 거기서 또 하나의 길이 배시시 열리는 거예요. 그걸 가지고 ‘피할 길’이라고 해요, 피할 길.

그것은 인간이 미리 예상한 게 아니에요. 인간의 예상은 길이 없는 게 맞습니다. 흔히 세상에서 ‘깜깜이’라는 말이 있죠, 깜깜이. 괜찮은 프로젝트를 제시해서 사람들에게 희망을 제시해야 될 건데 갈수록 희망거리가 안 생기는 거예요. 없는 겁니다. 왜 그렇게 하느냐 하면 인간이 예측하고 예상하고, 그것을 인간의 믿음이라 하는데 그 ‘믿습니다’를 하늘나라에서는 거부합니다. 인정하지를 않아요.

시편 136편 10절을 한번 보겠습니다. “애굽의 장자를 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인도할 때에 굳이 애굽의 장자를 치는 그런 분란이라 할 수 있는, 말썽의 여지가 있는 요소를 의도적으로 유발시킬 필요가 없고 조용하게 애굽 사람들 눈치 못 채게 “여기 나와, 나와, 나와.” 그저 속삭여가면서 “가자”하고 갈 수도 있는 문제입니다. 그렇게 가게 될 때에 히브리인들이 애굽 사람들이 따라올 것을 걱정 안할 수 있겠죠. 마음이 평온한 가운데 그 애굽에서 나갈 수가 있잖아요. 평온한 가운데, 마음의 불편함이 없는 가운데서.

그런데 하나님께서 애굽의 장자를 치시고 그 전에 아홉 가지의 재앙을 때렸다는 말은 애굽 사람으로 하여금, 특히 바로왕으로 하여금 분노와 격분을 최극치로 지금 상승시켜 놓는 거예요, 의도적으로.

하나님께서 인간들의 생각이 어떻다는 것을 다 알아요. 구원받더라도 곱게 조용하게 남한테 욕 안 얻어먹고 나의 가치와 나의 명예를 하나도 다치지 않고 그것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구원은 구원대로 챙기고 싶은 겁니다, 그 당시 애굽 사람들이나 우리들이나.

그 이야기를 좀 더 알기 위해서 시편 136편에 연이어 나와요, 16절에 보면 “그 백성을 인도하여 광야로 통과케 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해놓고 17절에 보면 “큰 왕들을 치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그 다음 18절, “유명한 왕들을 죽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이게 광야에서 일어났던 일이거든요. 19절에, “아모리인의 왕 시혼을 죽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이렇게 되어 있단 말이에요. 20절에는 “바산왕 옥을 죽이신 이에게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하나님이 약속한 그 땅에 가는데 그렇게 꼭 분탕, 분란을 일으켜야 되겠어요? 그냥 조용하게 가시지, 자꾸 시비거리가 유발되도록 왜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시는 겁니까? 그것은 이스라엘 본인의 믿음으로 갈 수 있는 나라가 아니라는 겁니다, 이스라엘인들의 본인의 믿음으로. 믿음 앞에 ‘본인의’ 믿음이죠. 본인의 믿음으로 본인의 소망으로 본인의 사랑으로는 절대로 하나님의 준비된 그 나라에 합세할 수가 없음을 확실히 하시는 거예요. 그래서 조용하게 빠져나와도 되는데 일부러 자극을 유발하는 거예요.

말썽꾸러기 청소년 아이가 부모님 주무실 때 머리맡에다가 ‘이 불효한 아들을 용서하소서’ 편지 하나 써놓고 까치발 해서 신발도 곱게 챙겨가지고 이렇게 들고 캐리어 끌지도 않고 보따리 싸서 문도 조심히 열고, 개 만나면 “쉿!”, 고양이 만나면 “쉿!”, 그럼 고양이가 멀뚱해서 저 주인이 왜 저러나, 하겠죠, 그렇게 해서 철문도 곱게 열고 이렇게 나가야 되잖아요. 가출하면서 걸리면 안 되니까 까치발해서. 왜냐하면 그 쪽이 힘이 세니까 내가 가출할 때 나를 강제로 붙잡아버리면 탈출이 불가능한 거예요. 실패로 끝나는 거예요.

그런데 아들이 그렇게 혼자 곱게 나가면 될 걸, “불이야!”라고 고함지르고 말이죠, 온 집에 불 다 켜놓고 지 나가는 걸 광고해가지고 나 가출한다는 것을 어른들 마음 다 상하게 만들어놓고 그렇게 요란스럽게 나갈 필요가 있습니까? 그래도 잠 안 깼다 하면 꽹과리 치고 막 냄비 가지고 두드려 가면서 지 나가는 걸 꼭 광고해야 되겠어요? 나 나가는데 붙들어라, 이런 식입니까? 그러면 나가는데 불가능이 더 심화되는데요.

그래서 우리가 구원이라는 말에 대해서 오해하는 것이 한 두 가지가 아닙니다. 세상으로부터의 구원이 아니에요. 나로부터의 구원이에요. 내가 구원에 가능한, 그 자체로부터 벗어나야 돼요. 구원은, 내가 어떤 의도를 가졌건 그 의도가 오히려 주님의 구원의 발목을 잡습니다.

‘나 잘된다’ 라는 식의 구원은 없습니다. 나 이제 내 뜻대로 하게 되었어, 이런 구원은 없습니다. 구원, 그 과정 속에서 내가 구원될만한 자격자가 아님을 절실하게 느낄 때, 그 때 구원은 그 어둠 속에서 주님 쪽에서 배시시 열어준, 열림이에요, 열어준 그 문이 미리 이 못난 나를 위해서 준비되었다는 사실을 비로소 아는 겁니다.

이게 바로 십자가가 눈앞에 보인다는 뜻이에요, 갈라디아서 3장에. 십자가, 불가능 한 것을. 죄인 주제에 감히 어딜 넘봐? 천국을 넘봐? 말도 안 되지. 그런데 이 십자가 쪽에서 그 이야기를 우리에게 확실하게 보여주면서 오직 주님의 일방적인 뜻에 의해서 사랑에 의해서 긍휼에 의해서 우리가 구원받습니다. 그게 바로 결과적으로 주어진 선물로서의 믿음입니다.
 첨부파일 : 358강-YouTube강의(열림 시편 136편 10절)20210706-이 근호 목사.hwp (33.0K), Down:6
게시물9,186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9691   10강-요나 3장 5-10절(심판과 금식)210901-이 근호 목… 이하림 21-09-02 82
9690   울산 성경공부 안내 서경수 21-09-01 56
9689   여수특강 성경과 한국교회(요 1:14) 210830B - 이 근… 오용익 21-09-01 82
9688   여수특강 성경과 한국교회(요 1:14) 210830A - 이 근… 오용익 21-09-01 83
9687   98강-욥기 30장 1~8절(욥의 분노)210829 이근호 목사 송민선 21-08-29 73
9686   2강-데살로니가전서 1장 2-3절(생명의 진동)210829 이… 오용익 21-08-29 74
9685   주일학교 설교 / 믿음으로 고발 / 210829 정인순 21-08-29 62
9684   9강-요나 3장 1-4절(심판의 의미)210825-이 근호 목사 (1) 오용익 21-08-26 131
9683   세종특강 210824b 로마서 8장 1절(당첨) - 이 근호목… 이하림 21-08-26 106
9682   세종특강 210824a 로마서 8장 1절(당첨) - 이 근호목… 이하림 21-08-26 111
9681   여수특강 모임장소안내 함숙경 21-08-23 177
9680   1강-데살로니가전서 1장 1절(6인조밴드)210822 이근호… 오용익 21-08-22 100
9679   97강-욥기 29장 19~25절(병주고 약주고)210822 이근호… 송민선 21-08-22 73
9678   주일학교 설교 / 주기도문 / 210822 정인순 21-08-22 75
9677   8강-요나 2장 5-10절(성전의 요소)210818-이 근호 목… 오용익 21-08-19 84
9676   녹취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까요? 이창섭 21-08-17 163
9675   세종 특강 안내 김성은 21-08-16 188
9674   96강-욥기 29장 8~18절(모방인생)210815 이근호 목사 송민선 21-08-15 80
9673   41강-골 4장 7-18(이중 존재) 이 근호 목사 오용익 21-08-15 85
9672   주일학교 설교 / 말씀 기준 / 210815 정인순 21-08-15 68
맨처음 이전 [1] [2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