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07-11-07 20:52:23 조회 : 2790         
잡히는 교회가 이상하다 이름 : 관리자(IP:220.81.176.141)

잡히는 교회가 이상하다

포착되지 않는 그리스도의 몸 vs 교회를 잡고자 환장한 목사들


목사가 될려는 자들이 신학교에 들어가면 맨먼저 선배들이 하는 말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잡느냐 잡히느냐 하는 문제를 놓고 주도권을 항상 빼앗기면 안된다는 소리를 늘 늘어놓는다.

그런데 더 재미있는 것은 그런 소리를 듣고 아주 크게 반발심을 가득 가졌던 자들도 막상 교회를 세우고 그 교회를 꾸려나갈려고 하면은 현실성을 무시할수 없다고 운영이 제대로 될려면 반드시 욕을 얻어먹더라도 나서는 자가 있어야 한다는 논리가 어느새 슬그머니 자리를 잡게 된다. 그 자가 혼자 욕을 다 얻어먹는다고 나서지만 정작 욕은 본인 혼자 다 하고 돌아다닌다. 그리고 막강한 오른팔 왼팔을 어느새 확보하여서 기새를 발휘한다.

참 이상하다. 이런 현실은 세상의 현실에 이미 우리가 질려버렸을 일이건만
목사나 교역자나 중직이라고 표현되는 자들은 마치 교회는 세상과 달라야 한다고 외치면서 세상의 사고방식으로 오히려 가장 적극적으로 수용해 들어오고 있다.

한마디로 답답하게 일처리하는 꼴은 못보겠다는 것이다. 일 처리를 깔끔하게 하는 기술이 교회를 장악해 버린다. 섬기고자 하여서 욕먹는 기술일 리가 없다. 오히려 그 기술들은 자기자랑으로 점점점 구체화 된다.

그래서일까 늘 하는 소리, 귀에 따까리가 질 정도로 시도때도 없이 들어온 소리

교인들을 잡지 못하면 너가 질질질 끌려 다니게 될 것이다. 이것이 왜 중요하냐면 교회를 되게 하냐 교회가 무너지게 되느냐 라는 승패이기 때문에 중요하다.

라고 너무 너무 걱정해 줘서 하는 말들이다.

그런데 막상 교회와 상관이 없는 오직 복음과 상관있는 십자가만 아는 자가 되어버리니까
갑자기 자신이 내 뱉은 말들을 주어 담기라도 하듯 지래 겁을 먹고 먼저 공격을 하고 나선다. 공격받을 것을 예상해서일까?

목사보다 많이 아는 교인이 되어버리면 그 교인은 목사의 걱정꺼리가 된다고??
목사가 하는 일마다 쪽쪽 다리걸어 태클을 걸고 선동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왜 목사보다 1% 조금 더 알면 안되는 것일까? 많이도 아닌 겨우 1% 앞설까봐 그렇게 미리 걱정하는 것을 보면 저놈이 목사인지 마귀인지

그래서 목사의 관심사를 따져보니 하루 종일 잡히냐 잡느냐 라는 문제를 놓고 걱정하는 모습만 보였다. 설교도 그것으로 다 채운다. 유명목사들부터 시작해서 조그마한 개척교회 목사들까지 그저 값없이 주신 복음의 기쁨을 다 빼앗는 놈들이며 자기가 기쁘면 웃으라고 자기 기분 나쁘면 웃지도 못하도록 조폭의 분위기로써 교회를 잡아간다.

그렇다고 해서 잡히는 교회는 또 뭔가?

웃낀다. 잡히는 교회가 교회일까?

자나깨나 잡느냐 라는 문제로 고심하는 목사에게
과연 잡히는 교회라면

머리 되신 예수님은 애초부터 관심이 없었다는 뜻이다.

잡히는 교회???????????


오늘도 목사들은 꿈꾼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잡고자 혈안이 되어 있다.

그런 믿음도 없는 목사를 깨워줄 복음을 외치는 성도가 그 교회 속의 유일한 그리스도의 몸이다.

몸은 이렇게 가장 육적인 것과 대조하여 드러나도록 주님이 일으키신다. 몸 스스로가 드러내는 것이 아니듯 말이다.

사람의 일에 빠진 목사에게 미움받을 짓만 골라하고
주님이 기뻐하시는 일만(죽고자 환장한 십자가만 증거) 한다는 것은

늘 교회를 물속에서 참수시켜 새로 태어나도록 하는 근본의 자리로 되돌려 놓는
유일한 사랑의 능력에서 나오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목사들은 늘 예언을 무당처럼 해댄다. 이 현실을 무시하지 말라는 뜻으로 말이다.

언젠가는 목사인 자신의 말이 맞을 날이 온다고 말이다. (죽어도 성도의 자리로 돌아갈려는 마음은 없고 목사 직분을 너무 우려먹기만 할 뿐이다. 그래서 목사를 자주 건드려 봐야 한다. 정금인지 아닌지는 긁어보면 알 수 있다.)

참으로 어처구니 없게도 말씀에도 관심이 없으니 예언까지 해대고 있는거다. 이런 자들에게는 사도바울의 이 외침도 한낱 허풍으로만 들려질 뿐인 들을귀가 없는 자이다.

(갈 3:1) 『어리석도다 갈라디아 사람들아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이 너희 눈 앞에 밝히 보이거늘 누가 너희를 꾀더냐』


명심하자. 목사를 자주 건드려 봐야 한다. 정금인지 도금인지 자주 긁어보자.

 첨부파일 : 잡히는 교회가 이상하다.hwp (27.5K), Down:12
게시물8,812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677   십자가마을 겨울수련회 울산지역 참가명단 (2) 김병만 07-12-18 2861
676   광주,전남 성경공부 모임안내 오용익 07-12-18 2846
675   서울 사시는 분들 여기 주목 클릭해주세요 (2) 관리자 07-12-18 3061
674   죄=선악을 아는 것 (2) 이근호 07-12-18 3253
673   06 대구강의 4 - 지옥의 하나님 7 구득영 07-12-16 3408
672   20071207b 울산강의-창세기 26, 27장 한윤범 07-12-15 3518
671   20071207a 울산강의-창세기 25장 한윤범 07-12-15 4531
670   20070511-(2) 서울강의녹취 : 갈라디아서 제 20강 오용익 07-12-13 3383
669   06 대구강의 3 - 지옥의 하나님 6 - '법'에 대해서 구득영 07-12-12 3628
668   안산 성경 공부 모임 안내 정경애 07-12-12 3527
667   십자가 마을 겨울 수련회 (1) 조 규 현 07-12-12 3023
666   20071204b 부산강의 : 조지 래드 [신학신약]-바울2 한윤범 07-12-10 3524
665   20071204a 부산강의 : 조지 래드 [신학신약]-바울1 한윤범 07-12-10 3649
664   06 대구강의 2 - 지옥의 하나님 5 - '이름'에 대해서 … 구득영 07-12-09 3573
663   06 대구강의 1 - 지옥의 하나님 4 구득영 07-12-07 3211
662   05대구강의 6 - 인간은 왜 행동하는가 3 - 라이프니츠… 구득영 07-12-07 3216
661   우리 교회 07'12.09 주보에 대한 묵상함 이미아 07-12-06 2850
660   20070511-(1) 서울강의녹취 : 갈라디아서 제 19강 오용익 07-12-06 3798
659   05대구강의 5 - 지옥의 하나님 3 구득영 07-12-05 3267
658   광주강의(07. 11. 23) 1번 녹취록 서경수 07-12-05 3284
맨처음 이전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