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07-03-18 16:15:59 조회 : 4813         
에덴동산 중앙에는 두 그루의 나무가 있었습니다. 이름 : 박윤진(IP:58.141.253.159)







에덴동산 중앙에는 두 그루의 나무가 있었습니다. 중앙, 그러니까 한 가운데라는 곳은 매우 중요한 근원 혹은 원리가 차지하는 자리입니다. 또한 동산의 중앙이니까 가장 높은 곳이기도 합니다. 즉, 가장 잘 보이는 장소라는 의미 입니다. 정리해보면 동산 중앙의 두 그루의 나무는 에덴동산으로 대표되는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통치하는 근본 원리로서 가장 잘 보이는 곳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나무를 심으신 하나님께서 피조세계를 다스리는 근본원리를 한 그루의 나무가 아니라 두 그루의 나무로 표현하셨다면 그것은 두 나무 사이의 ‘상호관계’를 통해서만 그 원리를 말씀하시겠다는 뜻으로 새겨볼 수 있습니다. ‘상호관계’가 아니라면 굳이 두 그루의 나무가 아닌 한 그루만으로도 충분히 설명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 이 두 그루의 나무의 이름을 살펴보면 하나님께서 피조세계를 다스리시는 근본원리를 살짝 엿볼 수 있을 것입니다. 모두들 잘 알고 계시듯이, 두 그루의 나무의 이름은 하나는 선악과나무이고 다른 하나는 생명나무입니다. 한 그루씩 따로 분리해서 이름이 나타내는 뜻을 직관적으로 이해한다면, 선악과나무는 피조세계를 선악으로 구분하여 다스리시는 하나님의 공의성(심판 혹은 법)을 표현하는 것일 것 같고, 생명나무는 이름 그대로 피조세계에 생명을 공급해주시는 하나님의 창조성(사랑 혹은 은혜)을 드러내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앞서 말씀 드렸듯이 보다 중요한 것은 이 두 그루의 나무의 상호관계를 통하여 나타나는 통합된 원리일 것입니다. 두 개의 근본원리가 있다는 것이 아니라, 두 개처럼 보이는 원리의 상호관계가 지향하고 있는 ‘통합된 하나의 원리’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두 그루의 나무의 상호관계는 어떻게 드러나게 될까요? 이에 관한 대답으로 아래의 성경구절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라 (창 2:17)






생명나무가 비로소 의미를 갖게 되는 시점은, 인간이 선악과나무의 실과를 먹지 말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위반한 결과로 발생하게 되는 ‘죽음’의 등장과 일치합니다. 인간에게 죽음이 도래했을 때, 생명나무는 드디어 인간의 욕망의 대상이 됩니다. 즉, 인간은 자신이 죄인 되어 죽음의 지배를 받게되었을 때에 비로소 자신의 생명이 누군가에 의해 ‘주어진 것’(은혜)이라는 현실의 벽을 실감하게 되는 것입니다. 사도바울은 이러한 관계를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모든 사람을 순종치 아니하는 가운데 가두어 두심은 모든 사람에게 긍휼을 베풀려 하심이로다 (롬 11:32)






아담은 선악과나무와 생명나무의 상호관계가 지향하는 통합된 원리를 설명하기 위해 동원된 소품에 불과합니다. 하나님께서 아담을 사용하셔서 모든 인간에게 말씀하시고 싶으신 것은 흙(아담이라는 이름의 뜻)에게는 생명에 이르게 할 계명조차 사망에 이르게 하는 것이 되어 결국 자신의 본질이 흙이었음을 들통 나게 한다는 것입니다. 즉, 계명(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아 죄가 분명하게 죄로 드러나도록 하시는 것입니다.(롬 7:13) 그러나 흙이 흙으로 드러나는 것 자체가 끝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죄가 죄로 분명하게 드러나는 것만을 목적으로 삼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의 목적은 흙이 흙임을 알게 하심으로써 땅의 형상이 어떻게 하늘의 형상을 덧입게 되었는지를 말씀하시고 싶으신 것입니다(고전 15:49). 죄를 죄로 분명하게 드러나게 하심으로써 변명의 여지가 없는 그 죄인을 하나님께서 어떻게 용서하셨는가를 온 우주에 선포하시고 싶으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다윗이 말한 복입니다.






일한 것이 없이 하나님께 의로 여기심을 받는 사람의 행복에 대하여 다윗의 말한 바 그 불법을 사하심을 받고 그 죄를 가리우심을 받는 자는 복이 있고 주께서 그 죄를 인정치 아니하실 사람은 복이 있도다 함과 같으니라 (롬 4: 6-8)






그러나 불행하게도 죄인은 이미 다 노출된 자신의 속성을 감춤으로써 자신이 생명나무와 단절되어 있다는 현실을 애써 외면하고자 하는데(생명나무 콤플렉스), 이렇게 죄가 분명하게 죄로 드러나는 것을 막는 위장술을 윤리(倫理)라고 합니다. 모든 인간 속에, 그러니까 모든 죄인 속에 보편적으로 내장되어 있는 것 중 선한 것으로 분류되는 것들, 예컨대 거짓말 하지 않기, 차례대로 줄서기, 남에게 피해주지 않기, 내가 하기 싫은 것은 남에게도 시키지 않기 등등을 주섬주섬 모아 자신의 존재 의의를 찾는 것입니다. 혹은 죽음이 자신을 잡아당기고 있는 현실이 무엇인가 잘못되어 있다고 웅변하는 것입니다.






윤리를 빙자하고 있는 죄인의 심리상태를 독백형식으로 처리하면 이렇습니다.




“내 안에 창조주의 선함이 담겨있고 이 선한 것을 쫓아 절제하고 훈련하고 용서하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생명나무로부터의 추방을 명령하신 하나님의 판단은 잘못된 것 아닙니까? 영원히 죽지 않는 존재 되게 하옵소서!”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생명나무 콤플렉스에 빠져있습니다. 즉, 죽음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이왕 존재하고 있는 마당에 그 존재함에 의미를 부여하고 그 존재함이 정당하다는 것을 증명해보이려는 몸부림이 바로 윤리, 도덕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생명나무는 선악과나무를 따먹을 수밖에 없는 아담을 전제조건으로 삼고 있습니다. 즉, 죄인을 심히 죄인되게 하시는 것을, 죽은 자를 반드시 죽은 자로 처리하시는 것을 배경으로 삼아야 죄인을 의인되게 만드신 분, 죽은 자를 살아있는 자로 만드신 분의 영광만 드러날게 아닙니까?






이렇듯 선악과나무와 생명나무, 이 두 그루의 관계가 지향하고 있는 것은 ‘죽음 속에 숨겨진 생명’입니다. 피조물에게 살해당하는 창조주입니다. 즉, ‘십자가지신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에덴동산 중앙에 우뚝 세워져서 피조세계를 다스리며 통일하고 있는 근본원리는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인 것입니다. 이러한 감격스럽지만 비밀로 부쳐진 하나님의 예정하심에 관하여 에베소서는 이렇게 증거하고 있습니다.






찬송하리로다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으로 우리에게 복 주시되 곧 창세 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택하사 우리로 사랑 안에서 그 앞에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시려고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의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미하게 하려는 것이라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 사함을 받았으니 이는 그가 모든 지혜와 총명으로 우리에게 넘치게 하사 그 뜻의 비밀을 우리에게 알리셨으니 곧 그 기쁘심을 따라 그리스도 안에서 때가 찬 경륜을 위하여 예정하신 것이니 하늘에 있는 것이나 땅에 있는 것이 다 그리스도 안에서 통일되게 하려 하심이라 (엡 1: 3-10)






십자가 지신 예수 그리스도안에는 선악과나무와 생명나무, 두 그루의 나무가 모두 담겨있습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는 정죄받아 마땅한 죄인도 분명이 존재하지만 결코 정죄함도 없는 것입니다. 주홍같이 붉은 죄가 너무도 또렷하게 있지만, 흰 양털보다도 더 희게 되는 것입니다. 윤리로 똘똘 뭉쳐져 있는 인간에게는 정말 이해할 수 없고, 의심스럽기 짝이 없는 기적이 날마다 영원히 만개(滿開)하는 것입니다.






그러니, 무슨 말을 또 하겠습니까? 성령께서는 사도바울의 아래의 고백을 성도들의 입에서 입으로 두고두고 고백케 하실 것입니다. 왜나햐면 십자가는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통치하는 근본 원리로서 성도의 마음 한가운데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내게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 결코 자랑할 것이 없으니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세상이 나를 대하여 십자가에 못 박히고 내가 또한 세상에 대하여 그러하니라 (갈 6:14)



 문미경(IP:219.♡.122.179) 07-03-23 10:19 
박윤진님 쪽지를 보내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네요. 괜찮으시면 좀 알려주세요. 우연히 들어 왔다가 같은 생각을 가진 분의 글을 보게 되어서 " 멍한 " 기분이 드네요.
 박윤진(IP:58.♡.253.159) 07-03-24 00:11 
메일 보냈습니다.
 박윤진(IP:58.♡.253.159) 07-03-26 20:34 
ysvillage@korea.com 이 메일로 자유게시판 코멘트가 왔길래 답장 보내는데요, 아직 읽지 않으신 것으로 나오네요..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문미경(IP:218.♡.127.54) 07-03-28 11:10 
메일 확인했습니다. 답장도 보냈구여~.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합니다. ^*^
게시물9,380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351   서울, 안산 5월 11일 강의 업 관리자 07-05-12 5283
349   부산 경남 모임 안내 이장우 07-05-11 9426
348   정낙원 목사님 송재원 07-05-11 6658
347   광주강의(07. 4. 27) 녹취록 2번 서경수 07-05-11 4115
346   요한복음 강의녹취(이근호목사/06.06.09) 오용익 07-05-11 6223
345   우리교회 홈페이지 1~3일내 보입니다. 최일규 07-05-10 6619
344   양쳔구 신월동에 속한 교회들의 현실 (2) 이미아 07-05-10 4373
343   우리교회 수요설교(5월 9일)문 이근호 07-05-09 3607
342   하나님은 하나님이셨고 나는 나였다. (1) 이미아 07-05-09 4228
341   우리교회 5월 9일 수요예배 관리자 07-05-09 8898
340   우리교회 사이트 서버이전 작업 중 최일규 07-05-09 8156
339   광주 강의(07. 4. 27) 녹취록 1번 올립니다. 서경수 07-05-07 4696
338   '옥의 티'....?!! 최종훈 07-05-05 11679
337   한윤범 목사님꼐... (3) 송재원 07-05-04 4712
336   의존교회 아이들의 찬송 (6) 이미아 07-05-04 4561
334   접속 에러에 대해 김대식 07-05-04 4668
333   막 사는 즐거움 (5) 이미아 07-05-03 4179
332   복의 전달구조 4-b (이근호목사/030513) 오용익 07-05-03 5685
331   복의 전달구조 4-a (이근호목사/030513) 오용익 07-05-03 4833
330   부산 경남 모임 오늘 공부는 취소 (3) 이근호 07-05-01 7399
맨처음 이전 [451] [452] [453] [454455 [456] [457] [458] [459] [46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