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22-09-21 17:27:01 조회 : 59         
404강-YouTube강의(꿈)20220920-이 근호 목사 이름 : 이한례(IP:221.158.138.184)
404강-YouTube강의(꿈)20220920-이 근호 목사

제 404강 꿈, 꿈은 인간치고 안 해본 사람이 없을 겁니다. 꿈은 꾸이는 거죠. 어떤 인간도 꿈에 대해서 자기가 의도한 대로 꿈을 꿀 수는 없어요. 피동적입니다. 꿈의 내용을 자기가 조작할 수도 없어요. 나타나는 그대로 자기는 그냥 방관자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거죠. 그래서 옛날부터 꿈은 인간의 권한에서 벗어나 있다는 점에서 사람들은 살아계신 신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어떤 암시나 미래 계획을 미리 알려주려고 꿈을 동원하지 않았는가, 그렇게 뭔가 붙잡고 싶은 마음 뭐라도 신기한 거 잡아서 인간이 자기를 극복하고 초월해보려는 이 난관을 이겨보려는 그런 시도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성경에 보니까 요셉이 꿈 꾼 거 너무나 유명하지 않습니까? 요셉이 꿈을 꿨다. 그리고 야곱이 꿈을 꿨다. 그렇다면 나도 같은 인간인데 신의 계시를 꿈을 통해서 안 받을 리가 없다. 나도 꿈 가운데서 그럴싸한 꿈, 신기한 꿈, 하나님의 계시 용도로 대체할만한 그런 꿈은 내가 좀 이렇게 기억해 놨다가 붙잡아야 되겠다. 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어요. 그런 식으로라도 억지라도 자기가 하나님의 계시 받은 사람이고 하나님의 백성이고 그리고 하나님의 구원받은 사람이고 싶어 하기 때문에 그런 겁니다.

그래서 꿈은 다시 말씀드리면 꿈이라 하는 것은 자기의 권한 바깥으로 나가 있으면서 나에게 무슨 정형화된 내용을 전한다는 점에서 마치 꿈은 계시처럼 자기 확인을 바라고 있죠. 내가 다룰 수 없는데 또 일방적으로 나한테 부여한 거니까 이것이 흔히 말하는 계시 성격과 유사하다고 사람들은 그렇게 신기해하는 겁니다.

그래서 꿈을 통해서 하나님의 뜻을 전달받고 싶은 거예요. 꿈을 통해서. 그런데 인간들이 하는 꿈에 두 종류가 있습니다. 첫 번째 어떤 종류의 꿈이냐 하면 알 수 없는 내용이 계속해서 이어지는 꿈, 꿈이 나를 지배해서 꿈에서 벗어나지 못해서 꿈속에 있을 때 그게 현실의 전부처럼 느껴지는 그런 꿈이 있어요. 이건 뭐 모든 인간이 다 꿈 꿀 때 그렇죠. 꿈꾸면서 빨리 꿈에서 벗어나서 빨리 내가 깨야 되겠다. 그건 꿈이 아니겠죠. 자기가 의식하는 거니까. 의식의 영역에서 벗어나야 그게 꿈이 되는 겁니다. 상당히 수동적인 방식이고, 보통 생각하는 꿈은 그런 꿈들 이예요. 일방적으로 수동적으로 꿈을 꾸고 아침에 일어나서 식구들에게 ‘난 어떤 꿈꿨다. 신기하더라. 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오늘 일정이 어떻게 되지?’ 이렇게 묻는 거 보통 꿈이죠.

그런데 또 어떤 꿈이 있느냐 하면 깨어나지 않으려고 꿈을 꾸는 게 있어요. 꿈의 내용이 너무 맘에 드는 거예요. 그래서 꿈속에서 ‘제발 꿈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하는 식으로 계속 꿈속에 있고 싶은 거예요. 혹시 꿈에서 깨어 날까봐 꿈속에서 걱정하고 있는 거예요. 이게 뭐냐 방어적인 방식 이예요.

평소에 이런 꿈들을 사람들이 꿈인지 아닌지 경계가 모호한 가운데 이런 꿈들을 꿔요. 그것은 무엇을 뜻하느냐 하면 인간이 얼마나 자기 자신을 평소에 살아가면서 방어적인 방식으로 삶을 산다는 것을 보여주는 겁니다. 방어적인 방식. 방어적인 방식이라 하는 것은 내게 필요한 것들을 지켜내기 위해서 나는 어떤 것으로 대비가 철저해야 된다. 그 단단하게 외부 내 세계를 깨는 것에 대해서는 내가 단단하게 조치가 잘 돼 있어야 된다. 라는 그 열망, 그 소망이 얼마나 강력했으면 어떤 괜찮은 꿈이 나왔을 때는 그 꿈에서 안 깨려고 하죠.

그래서 어떤 노래 가사에 “깨지 말았으면 ‘ 하는 노래도 있어요. 이게 너무 좋아서 ’꿈이라면 깨지 말았으면 좋겠다.’ 하는 그런 가사도 있어요. 그만큼 인간은 독자적인 욕망을 스스로 그걸 지켜내기 위해서 꿈을 꾸는 겁니다. 둘 다를 이렇게 결합해서 꿈을 설명하면, 꿈의 내용을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인간은 본인의 삶을 본인이 다 주을 수 없다는 것, 이게 제가 첫 번째 말씀드리는 내용 이예요. 인간은 자기가 들었던 감각이나 이런 모든 것을 자기화 시킬 수 있는 영향이 되질 못해요. 어떤 것은 흘려보내고 이래요. 자기 것이 되지 못한 것이 잠 잘 때 마귀가 자기 맘대로 막 쏟아 나오는 겁니다. ‘내가 이런 일이 있었어? 내가 이런 것을 생각했었어?’ 이게 나오는 거죠. 이건 수동적이죠.

그런데 평소에 ‘난 이렇게 되고 싶어’ 라고 자기 욕망을 달성할 때는 그게 꿈의 내용일 때는 그걸 강력하게 그 사실을 지키려고 합니다. 왜 꿈속에서 너무 멋있게 되었으니까. 이것이 현실이었으면 좋겠다. 꿈에서 깨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런 강력한 자기 의지를 또 표시하는 겁니다. 그래서 둘을 합쳐 버리면 인간은 세상 돌아가는 것은 다 모른다. 동시에 일단 내 것 괜찮다 싶으면 이건 무작정 이걸 지키려고 한다. 방어적인 방식. 그래서 이 꿈의 내용을 통해서 평소에 내가 어떤 식으로 살아가는가가 꿈을 통해서 다 들통이 난 겁니다.

그러면 성경에서는 꿈은 어떻게 보느냐. 성경에서는 꿈에 대해서 요만큼도 기대하는 거, 그거 용서하지 마라. 이렇게 나와 있어요. 이게 어디 나오느냐 하면 신명기 13장에 나옵니다. 13장 1절과 3절과 5절에 보면 나오는데요. 성경 읽기 전에 먼저 다시 말씀드리면 하나님께서 인간이 꿈꾼다는 거 다 알아요. 하나님께서는 인간의 열망과 희망을 꿈을 통해서 신의 계시처럼 계시라고 자부하기를 원하는 것도 알고 있어요. 그러니 꿈이라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건지 알겠죠. 거울 속에 비친 자기 모습이 비치겠죠. 그게 자기잖아요. 꿈은 누굴 두려워하는가. 꿈은 의식의 거울에 비친 자기의 야심이고 야망이고 자기의 희구고 희망 이예요. 그러니까 잘 때도 깰 때도 인간은 자기 범주를 벗어난 적이 없습니다. 왜 그러냐 하면 내가 내 속에서 나왔기 때문에 내가 알아보기 때문에 그래요. 내 속에서 나오기 때문에 같은 성질의 것이기 때문에 내가 알아봐요. 저 내용을 위해서. 남의 꿈을 내가 이해 못하잖아요. 그처럼 내 속에서 나왔기에 은근히 친밀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어쨌든 제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인간은 밤이나 낮이나 자기 범위에서 못 벗어난다. 그 이야기 하고자 하는 거예요. 그런데 자기 범위에서 못 벗어나는 걸 가지고 거짓 선지자들은 이 꿈 꾼 걸 가지고 사람들에게 신의 계시라고 가르치는 거예요. 신명기 13장 1절 ”1 너희 중에 선지자나 꿈꾸는 자가 일어나서 이적과 기사를 네게 보이고 2 네게 말하기를 네가 본래 알지 못하던 다른 신들을 우리가 좇아 섬기자 하며 이적과 기사가 그 말대로 이룰찌라도 너는 그 선지자나 꿈 꾸는 자의 말을 청종하지 말라“ 5절 그 선지자나 꿈꾸는 자는 죽이라” 뭐 무시하라는 정도가 아니고 아예 죽여 버려라. 선지자나 꿈꾸는 자를 죽인다는 말은 거기에 빨려 들어가는 나 자신을 일단 죽이라 하는 말과 같은 말 이예요.

무슨 말이냐 하면 내가 장래에 어떤 큰 일 앞두고 궁금해서 무당을 찾아갔는데 무당을 찾아가서 무당한테 ‘내가 앞으로 이런 일이 있는데 어떻게 되십니까?’ 물어보려는데 신이 계시해서 “죽여라.” 이거하고 똑같은 거예요. 그 무당을 죽인다는 말은 무슨 말이냐 하면
하나님께서 무당한테 묻고자 하는 나를 죽인다는 뜻 예요. 그게. 그 율법은 꿈 꾼 자나 선지자 속의 꿈 꾼 자를 죽이란 말은 율법이 날마다 우리 자신의 드러나는 야심과 야망을 ‘니가 죽이라.’ 하는 말과 같은 말 이예요. 주님은 우리의 야심과 뜻에 동조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이거 죽이고 다 죽이면 그럼 우리는 어떻게 남느냐. 율법이 있다는 거예요. 그러면 율법을 우리가 해석해야 되지 않겠는가. 율법은 우리를 그냥 죽이는 게 아니고 죽일 이유를, 상황을 만들어서 우리를 죽입니다. 그러니 꿈꾸는 자를 따라가도 죽고 꿈꾸는 선지자도 죽고 율법으로 죽고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는데 율법을 대하고 죽어야 될 이유가 율법은 우리가 죽어야 될 이유를 알려주고 꿈꾸는 선지자 이런 자들과 함께 해버리면 ‘나는 죽어서는 안 돼. 난 더 오래 살아야 돼. 난 성공해야 돼. 멀쩡한 나는 계속 멀쩡해야 돼.’ 자기 자신의 오류를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쳐버리는 겁니다.

그래서 지금도 우리는 매일 밤만 되면 꿈꿉니다. 그것은 바로 성경에 의하면 우리 자신을 내가 선지자로 옹위하고 옹립하고 싶어요. 독자적으로. 율법에 의하면 십자가로 다 됐다. 고만해라. 니가 따로 계시 만들지 마라. 십자가 앞에서 니가 죄인인걸로, 그걸로 모든 계시는 끝! 종결된 겁니다.
 첨부파일 : 404강-YouTube강의(꿈)20220920-이 근호 목사.hwp (18.0K), Down:1
게시물9,888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10425   서울의존강의20221117a 베드로후서 3장 8절(모두 멸망… 이하림 22-11-20 26
10424   26강-예레미야 4장 19~22절(우연과 필연)221120 이근… 송민선 22-11-20 26
10423   주일학교 설교 / 잃어버린 양 / 221120 정인순 22-11-20 22
10422   강남 모임 안내 (11. 22. 화) 이명직 22-11-20 26
10421   대구 모임 안내 이근호 22-11-18 23
10420   5강-하박국 2장 1-3절(시간의 장벽)221116-이 근호 목… 오용익 22-11-17 50
10419   20221114b 부산강의 : [시편]53(37:1)-창조자의 리듬 한윤범 22-11-16 33
10418   20221114a 부산강의 : [시편]53(37:1)-창조자의 리듬 한윤범 22-11-16 38
10417   서울 강의 안내 이미아 22-11-14 50
10416   안양모임 안내(11. 17. 목) 공은주 22-11-14 32
10415   25강-예레미야 4장 14~18절(죄와 구원의 만남)221113 … 송민선 22-11-13 38
10414   18강-디모데전서 4장 6-11절(가벼운 경건)221113 - 이… 오용익 22-11-13 44
공지   수련회 교재 관리자 22-11-13 90
10413   주일학교 설교 / 강도만난 사람 / 221113 정인순 22-11-13 32
10412   11월 부산 성경공부 안내 이창섭 22-11-12 33
공지   겨울수련회 안내 서경수 22-11-11 108
10410   4강-하박국 1장 14-17절(다른 구조)221109-이 근호 목… 오용익 22-11-10 48
10409   411강-YouTube강의(만족 시편 131:2)20221108-이 근호… 이하림 22-11-09 30
10408   410강-YouTube강의(선택과 윤리 로마서 11:7)20221108… 이하림 22-11-09 40
10407   강남-누가복음 13장 16절 (피의 실제성) 221018b-이근… 홍민희 22-11-07 30
맨처음 이전 [1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