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22-11-09 07:03:00 조회 : 51         
410강-YouTube강의(선택과 윤리 로마서 11:7)20221108-이 근호 목사 이름 : 이하림(IP:219.251.37.139)
410강-YouTube강의(선택과 윤리 로마서 11:7)20221108-이 근호 목사


제410강, ‘선택’. 선택은 선택하는 자가 있고 선택받는 자가 있죠. 그럼 선택받는 자는 선택하는 자를 향하여 선택해달라고 요구할 권한이 없습니다. 하나님이 선택이라는 말을 하는 순간, 인간은 구원해달라고 요청할 권한이 없다는 뜻이에요. 이 말은 구원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결정에 따른 것이지, 인간의 본인의 결정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겁니다.

그렇게 될 경우에 인간들이 내세우고 싶은 게, 평소에 하나님께 드리고 싶은 게 있어요. 그게 뭐냐 하면 자기의 착함과 선함과 윤리와 도덕이죠. 여기서 우리가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할 수가 있어요. “나의 윤리와 도덕과 나의 선행이 하나님으로부터 하나님의 선택을 이끌어낼 수 있느냐?” 그 질문을 할 수가 있습니다.

방금 제가 이야기했듯이 구원의 문제는 어디까지나 하나님의 일방적인 선택에 의해 결정되는 겁니다. 선택이 없으면 구원이 없다는 뜻이에요. 그럼 그다음에 나온 질문을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나의 착함과 선함과 거룩함과 올바르게 사는 것과 윤리 도덕적인 생활이 하나님의 선택을 이끌어낼 수 있느냐는 겁니다.

나의 착함과 윤리와 도덕이 하나님의 선택을 이끌어내지 못하죠. 선택을 이끌어내지 못하면 구원과 무관한 겁니다. 구원과 무관한데 우리는 왜 바르게 살려고 그렇게 애를 쓰죠? 여기에 뭔가 수상한 낌새가 보입니다. 하나님이 나를 선택하냐, 안 하냐에 관계없이 내가 기어이 선하디 선한 나라, 그 천국의 나라에 들어가고야 말리라 하는 그러한 본인의 본인 선택이 강렬하게 작용하고 있었던 겁니다.

다시 말씀드릴게요. 하나님께서 우리를 선택한다는 말은 무슨 뜻이냐 하면 네가 너를 선택해도 아무 소용없다는 뜻이에요. 사람은 자기에게 선택만 하는 게 아닙니다. 결정을 해요. 결단을 내려요. 매사가 결정과 결단의 연속이 우리의 행동이고 삶입니다.

그 결정과 결단을 할 때 무엇을 노리고 무엇을 고대하느냐 하면 나의 결정이 나의 구원에 보탬이 되리라고 기대하면서 행동에 나섭니다. 이런 나쁜 짓하면 천국에 잘릴 수 있다, 혹은 반대로 이렇게 바르게 살면 하나님께서 가산점을 줄 경우가 생기지 않겠는가 은근히 기대하게 되죠.

그러한 생각에서 뭐가 빠졌느냐 하면 하나님의 구원은 하나님의 일방적인 선택에 의해서 확정되고 결정된다는 사항이 빠져버렸어요. 하나님의 선택은 구원에 대해서 우리하고 협의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우리하고 의논하지 않아요.

이렇게 될 때에 성경이라는 것은 결국 성경을 공부하고 성경을 연구하고 본다는 것이 우리 구원에 자기 구원에 전혀 보탬이 안 된다는 얘기입니다. 기도도 마찬가지고 성경 보는 것도 마찬가지고 성경공부도 마찬가지고 예배도 마찬가지고. 이 모든 것이 주께서 선택하지 않으면 꽝이 되는 거예요. 다 무용지물이 되는 겁니다.

그러면 왜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율법을 듣고 성경을 보라고 하느냐? 그것은 하나님의 선택 이전에 내 운명과 결정을 내가 선택하고자 하는, 하나님의 선택과 상관없이 일방적으로 나를 좋게 선택하는 의도가 이미 우리 마음속에 활동하고 있다는 것을 끄집어내기 위함이에요.

쉽게 말해서 내 운명은 내 하기 나름에 의해서 정해진다는 그 의식이 우리 안에 있었던 겁니다. 내가 바르게 살면 바른 길로 갈 것이고 나쁘게 살면 나쁜 길로 빠진다는 그 생각이 우리 안에 꽉 들어차있었던 거예요. 주님께서는 우리의 그 생각을 피합니다. 의도적으로 외면해버려요.

그게 로마서 11장 6절에 나와 있습니다. “만일 은혜로 된 것이면 행위로 말미암지 않음이니 그렇지 않으면 은혜가 은혜 되지 못하느니라” 여기서 하나님이 하는 일을 은혜라 하고 인간이 하는 일을 행함이라 했어요. 하나님과 인간의 일은 서로 만나지 않습니다. 만나고 싶죠. 하지만 그것은 우리 생각이고 하나님은 의도적으로 기피해버립니다.

그 이유가 6절과 7절에 나옵니다. “만일 은혜로 된 것이면 행위로 말미암지 않음이니 그렇지 않으면 은혜가 은혜 되지 못하느니라” 하나님의 일방적인 선택으로 구원하는 이유는 하나님이 결정한 그 은혜가 온전한 은혜로서 흠집나지 않는 여기에 하나님께서 온 신경을 쓰고 있어요. 누구야? 내 은혜에 흠집 내는 자가? 누구야? 내 은혜에 끼어드는 자가? 이것에 신경 쓰는 거예요.

그 뒤에 이제 오늘의 주제와 관련된 말이 나오죠. “그런즉 어떠하뇨 이스라엘이 구하는 그것을 얻지 못하고 오직 택하심을 입은 자가 얻었”다고 되어있어요. 여기에 선택해놓고는 그다음에 ‘얻었다’고 되어있습니다. 선택은 선택하는 자가 일방적으로 선택받을 자를 지정하고 거기다가 은혜를 담아버립니다.

은혜를 담아버리면 그 선택받은 자의 해야 될 일이 있어요. 물론 본인이 하는 게 아니고 주께서 은혜로 하게 하시지만 해야 될 일이 뭐냐? 자기에게서 자기의 결정과 결단과 자기의 자기 선택, 행함 이런 것이 우리 안에서 날마다 추방되어야 됩니다. 쫓겨나야 돼요. 이게 선택받은 사람에게 나타나는 특이성입니다.

교회에서 사람들이 하는 많은 질문 가운데 하나가 “목사님 저 선택받았어요? 목사님 보시기에 저 선택받은 자입니까, 아니면 지옥 가도록 버림받은 자입니까? 목사님이 결정해주시면 그대로 따르겠습니다.” 뭐 이렇게 나오는데 거기에 대해서 목사가 할 일은 부채도사가 하는 것처럼 “보자. 보자 보자. 인상을 보니 구원받았네.” 이럴 수는 없고요.

성경대로 해요. “매일 당신의 삶 속에서 무엇이 빠져나가십니까?”를 되물을 수밖에 없어요. 당신의 일상 가운데 무엇이 빠져나갑니까. 나의 선택과 나의 판단과 나의 결정과. 나의 선택과 판단과 결정은 항상 자기 자신을 좋게 보는 경향을 갖고 있어요. 이게 윤리 도덕이에요.

‘나는 오늘도 이렇게 착한 일을 하다니. 내가 대견스러워. 어떻게 이런 훌륭한 일을 하지. 아, 미치겠어. 내가 왜 갑자기 이렇게 훌륭하게 됐지’, 이런 거. ‘내가 왜 바르게 살지.’ 일단은 그걸 느끼세요. 그리고 그것을 자기에게서 쫓아내시기 바랍니다.

일단은 느끼고 이단은 쫓아내는데, 일단 느끼라고 한 이유는 주께서 우리를 다룰 때 일단 우리의 본성을 먼저 드러내요. 성경 말씀 공부를 백날해도 우리는, 내 인생은 내가 정하고 싶어요. 그래서 평소에 사람들이 잔소리 듣기를 그렇게 싫어하는 거예요, 잔소리를. 십년 동안 좋은 관계있더라도 그다음 날 잔소리하면 그날은 망치는 겁니다. 분노의 대상이 되죠.

하나님께서 은혜가 제대로 활동하고 은혜가 내 안에 진짜 주의 은혜가 은혜답게 하겠다는 것이, 주님의 선택만을 고집하시고 그걸 남기겠다면 그 선택에게 하나님의 은혜에게 우리 자리를 양보하세요. 오이? 피부에 양보하세요. 오이 배고프다고 막 먹고 그러지 말고 오이를 피부에 양보해서 피부를 좋아지게 하듯이 우리의 인생을 주님의 일방적 선택에 양보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유는 단 한 가지, 약속을 이루신 분은 우리가 아니고 우리 주님만 약속을 이루어서 그 약속을 근거로 우리를 구원하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첨부파일 : 410강-YouTube강의(선택과 윤리 로마서 11장 7절)221108-이 근호 목사.hwp (32.0K), Down:3
게시물9,970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10510   2023 십자가마을겨울수련회 제1강-요한복음: 타인의 … 한윤범 23-01-14 106
10509   13강-하박국 3장 3-9절(쌍둥이 원리)230111-이 근호 … 이하림 23-01-12 67
10508   주일학교 설교 / 뱀의 마음 / 230108 정인순 23-01-11 67
10507   게시판-사진첩에 수련회 사진이 올라와 있습니다. 이근호 23-01-10 109
10506   겨울수련회 정산보고 김종인 23-01-10 129
10505   26강-디모데전서 6장 9-10절(갈라진 내부)-230108-이 … 오용익 23-01-09 64
10504   33강-예레미야 5장 19절(맞대)230108 이근호 목사 송민선 23-01-08 54
10503   수련회 방 배정표 서경수 23-01-07 256
10502   12강-하박국 3장 1-2절(진노와 긍휼)230104-이 근호 … 오용익 23-01-05 64
10501   광주강의20221230b 마태복음9장 17절(정해진 길)-이 … 이하림 23-01-02 58
10500   광주강의20221230a 마태복음9장 17절(정해진 길)-이 … 이하림 23-01-02 72
10499   32강-예레미야 5장 14~18절(불탄 막대기)230101 이근… 송민선 23-01-01 47
10498   25강-디모데전서 6장 6-8절(말씀의 막)-230101-이 근… 오용익 23-01-01 50
10497   주일학교 설교 / 봉사의 삶 / 230101 정인순 23-01-01 45
10496   안양20221215b말1장4절(초과)-이 근호 목사 공은주 22-12-29 36
10495   안양20221215a말1장4절(초과)-이 근호 목사 공은주 22-12-29 37
10494   11강-하박국 2장 18-20절(패는 하나님)221228-이 근호… 오용익 22-12-29 51
10493   대전-십자가를 아십니까(14강) 시편51:17(새장) 20221… 한윤범 22-12-28 51
10492   대전-신명기(8강) 신5:3(마귀잡자) 20221226a 한윤범 22-12-28 35
10491   대전-오후예배설교 보충 20221226 한윤범 22-12-28 43
맨처음 이전 [1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