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07-04-19 00:02:32 조회 : 3830         
출근시간중에... 이름 : 권범식(IP:211.144.96.242)

오늘은 오랜만에 걸어서 출근했다.


몇 달동안 운전해서 출근하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걸어서 출근하는데, 중국은 언제나 그렇지만 차들이 사람이 있다고 잘 비켜주지 않는다. 저절로 거친말이 튀어 나왔다. 그런데 엊그제를 생각해 보니, 운전대를 잡았을때는 길 건너는 사람들보고 교통질서 안지킨다고 뭐라고 했던 것이 생각난다.


사람은 언제나 이런식이다. 비단 교통뿐만이 아니라 자기 입장에서밖에 생각할 수 없는 것이 인간이다. 절대로 주님입장에서 생각할 수 없다. 아니 생각하고 싶어하지를 않는다. 주님의 십자가는 이것을 고발한다. 사람들이 얼마나 자기 입장에서만 생각하는지를 지적한다. 저렇게 걸을때와 운전대를 잡았을때의 이율배반적인 인간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잘 못됬다고 선포한다.


성도는 언제나 이런 십자가의 인도하심을 받는다. 자꾸 자기의 이율배반적인 모습과 이기적인 모습이 마음을 후려친다. 생활상에서도, 기도중에도, 예배중에도.... 언제 어디서나 자기의 이기적인 모습을 주님의 십자가로부터 고발당한다. 이런 고발당함이 없으면 성도가 아니다. 걸을때에도 자기를 정당화 하고 또 운전대를 잡으면 또 다른 자기의 모습을 정당화하는 인간이라면 성도가 아님이 확실하다. 왜냐면 십자가의 고발당함이 없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어린양들을 십자가의 고발당함으로 인도하신다. 이 세상에서 죽을때까지 사도 바울이 외쳤던 오호라 난 곤고한 자로다. 죄인의 괴수라고 외쳤던 모습이 바로 십자가에 고발당한 성도의 모습이 아닐까?


 

 이근호(IP:220.♡.122.170) 07-04-19 07:46 
가해자 의식이 없으면 성도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자기 우선으로 살다보니 하나님에게도 계속해서 공격을(가해를) 합니다.
그런데 비성도들은 자신을 피해자로 간주하며 삽니다. 조상 탓, 세상 탓, 하나님 탓 하면서 자신을 억울한 피해자로 간주합니다. 피해자 의식이 있다보니 외부인에 대해서 (하나님을 포함해서) 복수에 나섭니다.
"내가 얼마나 대단한 인간인 줄 너희들을 모를거야. 나를 건드린 자는 다 죽는다!"라는 식입니다.
이 피해자 의식은 '소유의식'에서 비롯됩니다. 예를 들면, "나는 이 정도로 대단한 신학과 신앙을 소지하고 있다. 내 신학을 건드리는 자는 다 이단이다. 내가 그냥 두지 않는다"라는 식입니다.
그러나 반면에 성도는 매일같이 주님깨서 새롭게 주시는 용서와 은혜만 먹고 살고 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토록 매일같이 우리가 하나님을 원망하는 죄인임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권범식(IP:211.♡.96.242) 07-04-26 00:41 
아멘~
게시물9,304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출근시간중에... (2) 권범식 07-04-19 3831
1847   출근길을 오고 가며... (2) 김영완 09-10-09 2667
9085   춘천 여름 특강 소개 이근호 20-08-28 308
21   축하합니다 !! 고관규 06-11-27 7963
30   축하드립니다. 김학주 06-11-28 11639
12   축하 전용열 06-11-25 16582
11   축전 이미아 06-11-25 14410
5952   추천도서 안내... (3) 박성산 15-07-01 1528
1990   추도식 예배 (대전 11월 24일 파일) 관리자 09-12-02 2769
1275   추기경은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구득영 09-02-17 2503
2483   추가신청 및 방 배정 변동 안내 (1) 강구만 10-07-25 5203
949   추가 신청자 및 객실 변경 안내 강구만 08-08-03 3027
1091   최진실과 막달라 마리아 !! 구득영 08-10-27 2820
2998   최종 방배정 입니다 강구만 11-01-08 5891
2491   최종 방 배정 입니다 강구만 10-07-31 2459
6885   최적화 (마 22:1-14) 대전-81강 주향 16-12-18 1265
1381   최일규 집사님 에러 확인 바랍니다. (1) 관리자 09-04-03 3287
41   최일규 선생님 서경수 06-11-29 15694
281   최일규 선생께서 수고가 많습니다. 조 규 현 07-03-30 7042
463   최수금 전도사님에게 관리자 07-08-03 7292
맨처음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