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07-04-17 01:27:48 조회 : 5281         
화평교회 오단에게 띄우는 짧은 글 이름 : 김세은(IP:211.179.247.157)

안녕 단 !


형이 네 메일을 몰라서 여기에 글을 올리지만, 이 글을 읽으면 메일을 답글로 올려주길 바란다.


 너에게 글을 한 번 띄워 본다. 형이 이제 막 일을 마치고 집에들어와 형의 어머니께 그리 달갑지 않은(?) 소식을 듣는구나. ㅋㅋㅋ.. 네가 네 아버지 다음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형이 무섭다고 했다는 말을 들었단다." 그래... 형이 무섭다고 생각하기 이전에 형이 네게 무섭게 언행한 점에 깊이 반성(?)한다. 형이 네게 좀 더 가까이 가려는 방법이 네게는 부담이 된다는 것을 형은 망각한 탓 일 것이다. 형은 앞으로 인간관계를 더 배워야 하는 처녀자리의 불평 많은 투정꾼일게야. 단아 ! 이렇게 한 번 생각해보자. 나와 너는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 아래에서 하나의 큰 덩어리란다. 이 덩어리는 우리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작용하는 것을 잘 알고 있지. 다시 말해 너와 난 예수 그리스도의 나무 줄기에서 넌 그 줄기 어디 즈음의 하나의 가지고, 나 역시 그 어딘가의 가지이겠지. 결국 우린 그 분의 아래에서 하나된 몸이란다. 우리가 하나이라면 그 하나가 무섭다는 감정을 느낄 필요가 없지 않을까 ? 인간적으로 나와 너의 만남은 형이 가끔 광주를 갈 때 뿐이었다만, 형은 네가 낯설지 않다. 형의 친할머니나 여타의 친지들과 만날 때 보다 더 큰 기쁨을 느낀다. 단아 ! 너도 이 기쁨을 느끼고 있다는 것을 형은 복음을 통해서 알고, 너도 알고 있다고 형은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러한 기쁨을 조금 더 생각해 줄 사나이 다운 면모가 단 ! 네겐 충분히 있다고 형은 알고 있다. 그렇다면 넌 나에게 무서움을 느끼기 보다 기쁨을 느껴야 한다. 이것은 내가 네게 부탁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 아래 우리의 의지와 무관하게-자연스럽게- 느껴진다. 넌 느끼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자 ! 이글을 읽는 순간 형의 얼굴을 떠올려 보렴..................... 아직도 형이 무서워 ! 형은 너와 함께 복음의 따스한 그늘을 누리는 동반자이지 네게 공포를 가져다 주는 악마(?)가 아니란다.  지금은 새벽 1시 16분... 이제야 일을 마치고 들어온 형이 네가 날 무섭다고 생각하여 네게 글을 띄운다. 이렇게 글을 띄운 나의 성의에 네가 다시 날 무섭다고 여긴다면 형은 정말 소심한 여자아이가 될 것이야. 오단 ! 형을 소심한 여자아이로 만들 것이냐 ? 아니면 본디 형의 거침없는 터프가이로 만들 것인지는 너의 몫이다. 나는 "오단" 이라는 푸르른 소년이 쳐녀자리의 괴팍한 청년 김세은을 잘 받아주리라 믿는다. 끝으로 지금 이글을 적는 나는 나와 네가 복음을 안다는 것 만으로도 족하다 하지만, 인간적으로 네가 날 친근하게 다가와 주길 기다릴 것이다.


 


살인적인 피곤이 와도 복음안에서 네가 날 무섭다기에 이글을 띄우고 형은 이제 잠자리에 들련다. 형같은 사람만나기 어려워 임마~


추신 : 오단 ! 사나이는 농부의 소를 죽였어도 준비 할 말이 있어야 한다.


 


 

 오용익(IP:59.♡.201.208) 07-04-17 09:20 
세은형제가 표현해준 저 사랑은 인간적으로는 감당키 힘든 참 지독하고 무서운 사랑입니다. 지독한 이유는 죄와 사망을 이긴 이긴 예수님의 죽음에서 시도 때도 없이 발생하기 때문이고,

무서운 이유는 그 사랑을 예수님과 함께 죽은 인간이 아니라면 감당할 재간이 없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그 사랑에 단이가 잘 적응이 안되나 봅니다.

애비잘못입니다. 저는 그 무섭고도 지독한 포도나무와 가지의 사랑대신 너무나 인간적인 애착만 퍼부운 탓입니다.

그런데 한가지 빼먹은 것이 있습니다. 무섭다는 말 앞에 "약간"이라는 단어를 빠뜨리고 읽으신 것 같습니다. 그 말속에는 이런 의미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그러니까 이런뜻이라고 보여집니다. "세은이 형아가 나 무지 좋아하는것 같거든. 앞으로 나도 좋아해야만 될 운명의 사림인것 같아서 그 사랑이(사람이 아니고) 겁이나 왜냐하면 나는 그렇게 형아가 날 사랑하는 만큼 사랑해주지 못할까봐서" 

자식에 대해서 애비조차 잊고 사는 그 사랑 일깨워줘서 감사합니다. 이글은 잘 인쇄해서 아이의 책상에 놓아주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살인적인 피곤이 오면 잘 주무시기 바랍니다. 사랑때문에 죽는 것이 과히 나쁘지는 않지만---
 오용익(IP:59.♡.201.208) 07-04-17 09:39 
아참 한가지 더! 농부 소 죽이면 사나이라도 물어줘야 합니다. 대한민국 손해배상법에 아마 그렇게 되어 있을 겁니다. 이런말은 사나이로서 할수 있을 겁니다. "제가 무조건 잘못했습니다"
게시물10,602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화평교회 오단에게 띄우는 짧은 글 (2) 김세은 07-04-17 5282
223   화평교회 서버 주소 링크 테스트 1 김대식 07-02-26 8904
6528   화이트헤드의 과정신학 이근호 16-05-09 1180
3045   홍해의 의미b-출애굽기 15장 한윤범 11-01-21 2915
3044   홍해의 의미a-출애굽기 15장 한윤범 11-01-21 4041
637   홈페이지 정상 운영됩니다.^^ 관리자 07-11-26 3802
2182   홈페이지 장애발생 강구만 10-03-03 4652
124   홈페이지 수정합니다.~ 관리자 06-12-26 12585
142   홈페이지 수정/요구사항 덧글로 달아 주세요~ (8) 관리자 06-11-29 8470
1666   홈페이지 관리자 연락처 강이아빠 09-08-17 3236
40   홈 수정제안을... (4) 정판옥 06-11-29 7251
5008   혼인예식 안내입니다~~~ (1) 우인숙 14-01-25 3292
7329   혼인예식 안내~~ 우인숙 17-09-17 1332
7195   혹시 윈도우xp 쓰시는 분들은.... (1) 구득영 17-06-28 1278
541   혹시 영화 '다빈치코드'를 못보셨다면.... 구득영 07-09-29 4114
957   호세아 아모스 강의 (2008년 우리교회 여름수련회 파… (2) 관리자 08-08-10 3820
9093   형상의 변이 20-08-30 13:35 자막설교 김종철 20-09-01 441
8316   형상 지우기 (마 26:14- ) 대전-110강 주향 19-05-31 751
1241   혈과 육의 싸움이 아니요 (2) 김대식 09-01-23 7210
1190   현재 세계공황인가 그 이유에 대해..... (2) 이성근 08-12-27 3932
맨처음 이전 [1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