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2018-05-16 20:26:17 조회 : 219         
234강-YouTube강의(외로움)20180515-이 근호 목사 이름 : 이미아(IP:122.43.178.64)

234-YouTube강의(외로움)20180515-이 근호 목사

 

234, 제목은 외로움입니다. 혼자서 사는 것이 외롭다는 것은, 그거는 젊을 때 세상을 아름답게 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세상에 할 것은 많고, 그리고 구경할 것도 있고, 하고 싶은 것도 많고, 그럴 때 자기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자기에게 도움을 주기를 은근히 기대하고 있죠.

 

그래서 청소년들은 몰려다니잖아요. 뭔가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이 눈에 들어왔는데, 청소년들은 뭐든지 하고 싶어 해요. 신기하니까. 신기한 것은 다 하고 싶어 하니까. 자기 힘으로 할 때는 상당히 불안하고 주저하게 되는데, 단체로 움직이면 위험요소가 좀 사라질까 해서 그냥 이것저것 다 해보는 겁니다.

 

근데 나이가 들면 모든 것이 시시해지고 시들해지고 식상해져요. 나이가 들면 신기한 것이 그만큼 줄어드는 겁니다. 새로운 것이 없고 자극적인 것이 없을 때는, 이제는 곁에 누가 오는 것을 귀찮아해요. 자진해서 외로워지고 싶은 겁니다.

 

그런다고 해서 사람들이 외로움을 좋아하지는 않아요. 여전히 옆에서 자기가 필요할 때만 타이밍 맞춰서 찾아와주고 위로해주고 경제적으로 도와주기를 바라죠. 그동안 사람들한테 뭔가 얻고자하다가, 그게 실망과 좌절로 이어질 때는 그 사람자리에다가 뭘 집어넣느냐 하면 개나 고양이를 집어넣죠. 그만큼 위험요소가 적으니까. 내가 시키는 대로 하니까. 그렇게 감정이입이라고나 할까요? 서로 교환할 수 있는 대상, 개나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 그런 것들을 찾습니다.

 

그런데 외롭거나 외롭지 않거나, 뭘 해보자고 할 때에 그 범주, 범위라고 하는 것은 눈에 보이는 현실이 전부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현상이 벌어지거든요. 근데 시편 8편에 보게 되면 뭐라고 되어 있느냐 하면, 3절에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하늘과 주의 베풀어 두신 달과 별들을 내가 보오니이래 되어 있다 이 말이죠.

 

땅을 보고, 자기 발밑을 보고, 그 세상하고 대조하고, 견주고, 비교하고, 그런 식으로 할 때는 누가 나를 도와 줄 사람이 없나? 누가 나의 외로움을 들어줄 사람이 없나? 같이 놀아줄 사람이 없나? 나하고 취미가 맞는 사람은 없나? 나하고 신앙적으로 맞아서 밤새도록 복음이야기하고, 신앙이야기해주는 사람은 없나?

 

이렇게 찾게 되는데, 그렇게 해줘봐야 얼마 못 가서 밑천 다 떨어집니다. 대화도 밑천 떨어지고, 은근히 갈아치우고 싶고, 다른 사람하고 또 사귀고 싶고, 자꾸 그런 현상이 일어나거든요. 그걸 전도서에서는 뭐라고 하느냐 하면 주변을 다 돌아봐도 전부 다 헛되고 헛되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뭔가 새로운 게 있는가 싶어서 책도 많이 읽어보고, 그리고 이것저것 직업도 바꿔서 자격증 따보고, 온갖 갖고 싶은 것 다 가져보고, 수백 명, 수천 명의 여자를 거느려보기도 하고, 흔히 말하는 큰 과수원도 해보기도 하지만, 전도서가 내린 결론은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다고 했습니다.

 

그 말은 이 세상이 애초부터, 처음부터 헛되고 허무한 것으로 꽉 차 있었는데, 인간이 그걸 몰랐던 거예요. 헛되지 않은 것은 저쪽 구석에, 뭔가 의미 있는 것은 이쪽 구석에, 뭔가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는 그런 생각을 지속적으로 해왔던 겁니다.

 

그런데 여기 시편 8편에 보니까, 아래를 보지 말고 위를 한번 보라는 말입니다. 위에 뭐가 있느냐 하면 달과 별들이 있죠. 근데 시편 이 사람은 달 있네! 별 있네!”라는, 그걸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그 달과 별을 무엇과 잇느냐 하면은,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것이라고 합니다.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것.”

 

달을 보고, 별을 보고 또 해를 볼 수 있겠죠. 그거만 보지 않겠죠. 그것만 봐버리면 달고 별과 해는, 내가 나를 물체로, 사물로 보는 것처럼, 그것도 하나의 차가운 사물로 그치고 말죠. 오늘날 과학이 사물을 그렇게 봅니다. 해와 달과 별을 보면서도 주의 손가락까지 볼 수 있는 현미경은 아직 발명되지 않았어요.

 

근데 이 사람은 주의 손가락과 관련해서 해와 달과 별을 보고 있는 거예요. 주의 손가락으로. 그러면 달보고 대화를 하는 것이 아니고, 누구보고 대화를 하느냐 하면, 달을 주의 손가락으로 만드신, 주의 손가락을 보고, 주님의 몸체를 보고 대화를 하는 겁니다.

 

성경에 쉬지 말고 기도하라(살전5:17)는 대목이 나오죠. 쉬지 말고 기도하라는 뜻은 무슨 뜻이냐 하면은, 나는 지금 나 혼자 있는 것이 아니고, 누구하고 동행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끊임없이 이야기하는 거예요. 오늘 제목이 외로움인데, 누구하고 동행한다면 외로울 수가 있겠어요?

 

광야에서 모세가 이스라엘 백성들을 끌고 왔을 때에, 백성들 눈에는 뭐만 보이느냐 하면 모세만 보였습니다. 근데, 모세는 늘 주님과 대화했습니다. 기도했습니다. 기도하고 있다는 말은, 외로울 틈이 없다는 거예요. 적적할 틈이 없다는 겁니다.

 

그럼 뭐냐, 주님의 손가락이니까, 계속 주님의 손가락이 지시하는데서 뭐가 나오느냐 하면, 주님이 하고자 하시는 기능이 나와요. 그 기능을 부여받는 겁니다. 지시를 받고, 숙제를 받고, 사명을 받는 겁니다.

 

그것을 바로 뭐라고 하느냐 하면은, 4절에 보면, “사람이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생각하시며 인자가 무엇이관대 주께서 저를 권고하시나이까생각한다는 말은 그냥 지켜본다는 것이 아니고, 계속해서 일을 시키고 이 땅에서 굴리는 거죠. 계속 활동하게 하는 거예요. 남들 보기에는 물론 혼자 설치고, 혼자 나대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이 사람의 특징은 남들이 하는 똑같은 일을 해도 외롭지 않아요. 외롭지 않습니다. 사람의 외로움이라는 것은 상대방에게 뭔가 기대했는데, 기대에 부응하지 않기 때문에 외로운 거예요. ‘저 사람하고 사귀고 저 사람하고 부부되어서 살면 참 좋겠다.’라고 하는, 그만한 뭔가를 기대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런데 부부생활이든, 사귀든, 뭔가 좀 지나면 그만 시들해져요. 왜냐하면 자기가 그 사람과 만나면서 은근히 욕망했고, 욕구했던 그것이, 이제는 그 온기가 다 떨어졌어요. 바라던 즐거움이 바닥을 드러낸 거예요.

 

그러니까 이거는 뭐냐 하면 결혼을 하든, 사업을 하든, 교회 나오든, 교인들을 만나든, 인간은 그냥 만나는 것이 아니고, 상대방을 이용하려는 그러한 욕구를 가지고 상대방에게 접근했던 겁니다.

 

심지어 이런 방식으로 인간은 누구한테 접근하느냐 하면, 예수님한테 접근하고 하나님한테 접근해요. 교회 나오다가 안 나오는 이유가 뭐냐, 다른 사람에게 접근하는 방식과 똑같은 방식으로 접근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한테 뭐 얻을 것이 있을까, 하나님한테 성의를 표하면 하나님이 섭섭지 않게 또 복으로 돌려주지 않을까, 이런 게 있었던 거예요. 그리고 사람 사귀다가 이제는 우리 갈라서자, 헤어지자고 하는 것처럼. 이것은 교회 나와서 예수님한테 하는 것도, “뭐 얻을 것도 없고 뭐 얻을 것 다 챙겼는데, 나중에 늙어 죽을 때 돼서 다시 오겠습니다.”하고 이별을 선포하는 거죠.

 

슬슬 눈치 보면서 빠지는 겁니다. 주일에 매주 나오다가, 한 달에 한번 나오다가, 육 개월에 한번 나오다가, 이년에 한번 나오다가, 그것도 사람 보러 나오는 거예요. 혹시 또 이용할 게 있을까 하고서. 혹시 내 외로움을 들어줄 내 친구 될 만한 사람이 있을까, 또 찾아오는 거예요.

 

그러니 교회라는 것을 좋게 보면 안 됩니다. 그냥 쓰레기통이다, 이래 생각해야 되고. 하지만 그 쓰레기통에 우리도 한 몫 하잖아요? 그러니까 같은 쓰레기끼리 만나서 어디가 문제되는가를 찾아내야 해요. 정말 외로움을 덜려고 오는지, 아니면 주님이 시켜서 왔는지...,

 

처음부터 외롭지 않아야 됩니다.

 

 첨부파일 : 234강-YouTube강의(외로움)20180515-이 근호 목사.hwp (48.0K), Down:6
게시물7,447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공지   대장간 출판사에서 이근호목사님 저서를 다량 구입했… 관리자 18-08-25 246
공지   2018 십자가마을 여름수련회 '사도행전'강해 영상 안… 최지영 18-07-30 388
공지   [책]2018 신간 '하늘의 징조'출간&구입안내 (1) 최지영 18-05-31 438
공지   이스라엘 유적 답사 동영상 (1) 이근호 18-03-10 699
공지   십자가마을(도서출판)후원회에서 알려드립니다. 김종인 17-05-29 1418
공지   실시간 생방송 새주소 입니다. 관리자 17-02-19 3973
공지   이 근호 목사님 저서 안내 관리자 14-07-11 4954
7950   203강-여호수아 6장 16~19절(전쟁의 원칙)20180923-이… 송민선 18-09-24 44
7949   광주 강의 안내 김을수 18-09-24 31
7948   307강-갈 6장 1절(시험 받다)180923-이 근호 목사 오용익 18-09-24 48
7947   156강-창 40장 22-23절(잊혀진 자)180919-이 근호 목… 오용익 18-09-20 77
7946   251강-YouTube강의(자만)20180918-이 근호 목사 이미아 18-09-20 48
7945   250강-YouTube강의(현실)20180918-이 근호 목사 이미아 18-09-20 41
7944   서울의존강의20180914b 베드로전서2장 1-5절(사랑의 … 이미아 18-09-20 49
7943   서울의존강의20180914a 베드로전서2장 1-5절(사랑의 … 이미아 18-09-20 41
7942   정석훈 목사님 9월 집회안내 이명직 18-09-19 76
7941   306강-갈 5장 25-26(헛된 영광)180916-이 근호 목사 오용익 18-09-17 80
7940   202강-여호수아 6장 8~9절(양각나팔)20180916-이 근호… 송민선 18-09-16 49
7939   강남 모임 안내(9. 18. 화) 이명직 18-09-16 62
7938   대구 모임 안내 이근호 18-09-15 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지묘동 235번지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