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질문/답변
2019-07-20 20:29:33 조회 : 1670         
막사세요 라는 말씀이 참으로 어렵습니다 이름 : 김인철(IP:112.165.63.54)
2013년 05월 12일 로마서 6장 8-11절 죽음 안에서 산자, 설교 끝부분에
그냥 사세요. 그냥 사시고 있는 죄를 마음껏 다 보여주세요. 죄가 살아야 우리가 삽니다

것과

“시편 속의 그리스도” P59 주님과 나 사이에 막대기로 고정 되어 있다면 주님께서 막대기를 흔들어 버리니까 그 결과로 우리가 존재하는 그 영역이 곧 말씀, 시편 15편이 실현되는 공간의 장으로 드러나는 겁니다.

두 말씀의 연결 고리를 알고 싶습니다
 이근호(IP:119.♡.87.190) 19-07-21 06:40 
나를 보는 두 가지 상반되는 시선이 있었습니다. 하나는 내가 나를 대하는 태도이고 또 하나는 숨어계시는 하나님께서는 나를 보고 있는 시선이 있었습니다.
인간은 자신을 좋게 보면서, 하나님에게도 그렇게 봐주기를 강요합니다. 우상이지요. 그러나 인간은 우상이고 뭐고 내가 나를 좋게 보는 것처럼 나를 이쁘게 봐주기를 원하면서 자기 쪽에서 조심스럽게 자기 관리하려고 나섭니다.
그러나 정작 하나님쪽에 나타난 것은 십자가였습니다. 하나님의 단호함이지요. 냉정함이요 엄격함입니다.  인간과 거래하시지 않고 완전을 요구하시는 차가운 거룩함에 그 어떤 인간도 의롭다고 나설 자는 없습니다. 즉 인간은 그동안 막살았던 겁니다. 자기 딴에 조심스럽게 살겠다는 의도마저 자신을 위해 왜곡된 하나님상을 만들었던 겁니다. 바로 이 사실이 '주님과의 막대기' 즉 '언약의 위력'이 도달하게 되면 "내가 사는 모든 것이 나를 위한 막사는 생활이었구나"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도달되는 결론 새로운 주님의 관점에서 (내 관점이 아니라) 막살고 있음을 고백하는 겁니다. 뭘해도 막사는 것이 나의 본성임을 자인하기에 모든 것은 은혜요 감사로 나타나는 겁니다. (내 관점이 아니라 주님의 관점에서 볼 때에) 그래서 성령으로 인한 두 개의 상반된 관점이 전제가 되느 겁니다. 만약에 성령을 받지 않는다면, '막살아'를 가지고 요령을 부릴려고 할 겁니다. 즉 "나는 애초에 부족한 인간이니까 내가 막살더라도 하나님이 좀 너그럽게 봐주소!"라는 식으로 '나의 막산다는 것조차 자신의 정당함으로 내세울 겁니다. 성령을 받지 않고 자기를 보는 시선만 있는 사람이라면  말입니다.
게시물520건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읽음
584   모이기에 힘쓰라 (2) 채덕준 19-06-22 1872
  막사세요 라는 말씀이 참으로 어렵습니다 (1) 김인철 19-07-20 1671
586   안식일에 일하지 말라는 이유가 무엇인지요 ? (2) 김인철 19-08-28 1441
587   반복되는 좌절 (3) 정대은 19-09-09 1583
588   잠언과 삶의 요령 (2) 정대은 20-05-07 842
589   목사님 (1) 정대은 20-06-16 753
592   예술에 대해서... (2) 정대은 20-06-29 640
595   질문이 있습니다. (1) 김보현 20-07-31 8
596   첫째 부활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4) 구득영 20-09-11 866
599   창세기 1:15절 큰 빛과 작은빛에 관한 질문입니다. (1) Matthew 20-10-26 5
600   너 자신을 알라 는. 이것인가요 (2) 김종철 20-12-09 798
601   어리석은 질문 (1) 김인철 20-12-13 855
602   죄에 대해서 (1) 김인철 21-01-09 930
607   유령의 영토 (자막수정분) 김종철 22-04-16 91
611   영적대화(자막설교) 김종철 22-05-07 68
612   변화산 (4) 이수연 22-05-08 151
613   벅찬 오해(데살로니가후서 2:11-12) 김종철 22-05-17 55
614   오전22.05.01 메시아 비밀(데살로니가후서 24-7) 김종철 22-05-18 50
615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김종철 22-05-20 35
616   22년 겨울수련회 없는 땅 1 김종철 22-05-20 57
맨처음 이전 [21] [22] [23] [24] [2526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