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양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유튜브강의

강남강의

기타강의

HOME > 지역강의 > 대구강의
2020-10-14 15:45:36 조회 : 76         
13강 망하자 - 강의 전 질문과 답변 이름 : 구득영(IP:211.55.142.73)
[ 강의 전 질문과 답변 ]

* 질문 - 목사님, '시간'에 대해서 좀 설명해주세요.

* 답변 - 인간은 시간의 창조자가 아니라, 시간이 창조된 상태에서 태어났다는 겁니다. 그러다가 보니 기존의 시간에 대한 관점이, 이미 범죄한 인간의 관점으로 이해하게 된다는 말이죠. 그게 자기를 위한 시간인데, 그 시간 속에서 인간은 변화를 느낀다는 겁니다. 어제보다 나은 오늘, 오늘보다 나은 내일, 그런 식으로 말이죠.

* 자아성은, 과거의 기억더미 !!

그러면서 시간이 흘러가면서 그게 자기 기억 속에 축적이 되는데, 마치 적금을 붓듯이 그렇게 된다는 겁니다. 그렇게 해서 모여진 기억, 그 시간의식, 즉 오늘까지 있었던 것이 내일의 자아성이 된다는 말이죠. 그러니 이 자아성, 즉 아이덴티티(Identity)인데, 그것은 과거의 기억더미라는 겁니다.

이 자아에 준해서 사람은 내일을 계획하는데, 이것이 바로 '나' 라는 말이죠, 그래서 내일이라는 것은, 자기 욕망의 모자람을 더 채울 수 있는 내일을 기대한다는 겁니다. 그게 인간의 소망이고 희망이라는 말이죠. 그러니 이 내일이란 것은, 지금까지 시간이 흘러왔기 때문에, 내일도 역시 보장될 것이라고 여긴다는 겁니다.

* 준비 없는 이별 ♬

'준비 없는 이별' 이라는 가사를 보면, 자기 기억 속에는 어떤 사람과 엄청 좋았다는 것이 들어있다는 말이죠. 하지만 그것은 자기의 일방적인 생각인데, 즉 "나는 저 사람과 좋았다. 계속해서 함께 있었으면 좋겠다" 라고 한다는 겁니다. 그런데 어느 날 그 사람이 떠나겠다고 한다는 말이죠.

그 노래를 남자 두 명으로 구성된 '녹색지대'가 불렀는데, 그래서 그 떠나는 사람이 여자라고 한다면, 그 여자는 자기 나름대로의 과거가 축적되고 그게 또한 자기 정체성이라는 겁니다. 그러니 그 어떤 인간도 동일하지 않는데, 각자가 살아온 경험과 체험이 다 다르기 때문에, 따로 따로 논다는 말이죠.

그래서 부부가 한 몸이라는 것이 얼마나 거짓인지 알아야 하는데, 결코 한 몸이 될 수 없다는 겁니다. 몸이 다른데, 그러니 결코 생각하는 것도 같을 수가 없다는 말이죠. 부부라는 것은, 서로 같지 않다는 것을 통해서, 그래서 하나님이 남녀를 구분하는 원래의 의미는 천국에서 드러나지 이 지상에서는 드러나지 않는데, 바로 그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결혼이라는 것이 만들어졌다는 겁니다.

쉽게 말해서 만나고 헤어지라는 것인데, 즉 헤어지라고 결혼이라는 것이 만들어졌다는 것이죠. 물론 죽을 때 헤어지는 것을 포함해서, 더 일찍 헤어질 수도 있다는 겁니다. 그렇게 될 때, "나의 시간에 준해서, 현재 나의 자아성을 훼손하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너는 나와 헤어지면 안 된다. 왜냐하면 너와 함께 있는 것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다" 라고 하게 된다는 말이죠.

그래서 그 가사에 보면 "새로운 하루를 만들자" 라고 하는데, 즉 "너도 아니고 나도 아닌. 처음부터 새로 시작하는 하루를 만들자" 라고 한다는 겁니다. 그것은 현재 자기 자아성에 없었던, 자기 과거에 없었던 하루인데, 즉 "나의 과거에도 없었고, 너의 과거에도 없었던, 그런 하루를 만들자" 라고 한다는 겁니다.

그렇게 딱 하루만 허락해달라고 하는데, 그러한 하루이기 때문에 내일이 필요하지를 않다는 말이죠. 그 하루를 통해서 좋은 기억을 만들자고 한다는 겁니다. 그래서 단 하루만을 허락해 달라고 한다는 말이죠. 그래서 그 기사에 보면 "오늘만, 오늘만" 라고 한다는 것이죠.

* 영원토록 너만 바라보고 살래 !!

그러니 이렇게 되면, 그동안 자기 시간 속에서 살다가, 자기가 속하지 않은 시간인 단 하루를 요청한다는 점에서, 그것은 천년과 같이 영원한 의미를 담게 된다는 겁니다. 그러니 이제는 헤어져도 자기가 예상치 못한 하루에 속하게 되기 때문에, 그래서 그 가사의 마지막에 보면 "영원토록 너만 바라보고 살래" 라고 한다는 말이죠.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헤어져서 나중에 할머니가 되던 말던 그것은 모르겠고, "다만 나와 함께 몰랐던 그 새로운 하루, 그 너를 나는 영원토록 사랑하겠다. 그리워하겠다" 라는 것인데, 그것이 바로 '준비 없는 이별' 이라는 노래에 담긴 '하루'의 의미라는 겁니다.

그 하루를 베드로후서 3장에 보면 뭐라고 합니까?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 라고 한다는 말이죠. 여기서 중요한 것은, 주님의 시간과 공간에서 하나의 인물이 되고, 그런 인물이 되면 어떻게 된다는 겁니까? 시간과 공간을 활용하는 것이 아니라, 즉 절기를 지키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어떤 분을 사랑하면 된다는 말이죠.

(벧후 3:8)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은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그것을 제가 이렇게 '준비 없는 이별' 이라는 노래를 통해서 이야기를 했는데, 보이지 않는 분에 대한 사랑을 말이죠. 이상이 강의 전의 질문과 그 답변이었습니다.


---------------------------------
준비 없는 이별(녹색지대)
작곡 김범룡, 작사 이희승

지난 시간 내 곁에서 머물러 행복했던 시간들이
고맙다고 다시 또 살게 되도 당신을 만나겠다고
아 그말해야 할텐데 떠나는 그대라도
편하게 보내줘야 할텐데
눈을 감아 지워질 수 있다면 잠이 들면 그만인데
보고플 땐 어떻해야 하는지 오는 밤이 두려워져
아 그댈 보낼 오늘이 수월할 수 있도록
미운 기억을 주지 그랬어
하루만 오늘 더 하루만 준비할 수 있도록 시간을 내게 줘
안돼 지금은 이대로 떠나는 널 그냥 볼 수는 없어
차라리 나 (차라리 나) 기다리라 말을 해

나레이션 :
아무것도 미안해하지마 아무것도 걱정하지 말고
나는 괜찮아 그래도 사는 동안
함께 나눈 추억이 있잖아
다행이야 감사할께

아 그댈 보낼 오늘이 수월할 수 있도록
미운기억을 주지 그랬어
하루만 오늘 더 하루만 준비할 수 있도록 시간을 내게 줘
안돼 지금은 이대로 떠나는 널 그냥 볼수는 없어
차라리 나 (차라리 나) 기다리라 말을 해
영원토록 바라볼 수 있도록
 첨부파일 : 20대구강의('창세기'속의그리스도)13-망하자(강의전질문포함).hwp (62.8K), Down:0
  ◁ 이전글   다음글 ▷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