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복음의 메아리
2018-05-13 12:50:53 조회 : 288         
헛된 일 이름 : 이근호(IP:119.18.83.168)

갈라디아서 4:8-11 헛된 일


혼신의 힘을 다해서, 정성을 다하여, 목숨까지 바치겠다는 신념으로 섬긴 그 일이 헛된 일이라고 최종 결론지어진다면, 여기서 두 가지 결론이 나올 수 있습니다.


하나는, 어차피 헛된 목숨이나 헛되게 쓰여지는 것이 마땅하다는 결론이 그 하나요, 다른 하나는, 나를 아끼고, 나를 귀하게 모시기 위해서 가진 모든 희생을 다했는데 그 결과가 ‘헛된 일’에 밝혀졌다면 가룟 유다같은 자세를 취하게 되는 바로 그런 결론이 또 하나입니다.


내가 나를 천국보내기 위해 ‘신’에게 목숨까지 이까지 않고 바쳤다면 이는 ‘자기를 위한 도박’이요 ‘투자’입니다. 즉 거래한 것이고 장사한 것입니다. 이런 심보로 갈 수 있는 곳이 지옥 뿐입니다.


따라서 그 사람이 지옥 갈지 천국 갈지 그것은 살아 생전에 파악이 됩니다. 그 어떤 경우라도 ‘나의 세계’를 포기할 수 없다면, 그에게서 나오는 모든 ‘신앙생활’은 투자자의 태도일 뿐입니다.


내 것을 밑천으로 하여 ‘천국’이라는 영원한 복락을 내 것으로 만들겠다는 투지의 불과합니다. 사람들은 이런 ‘자기 헌신을 향한 투지’를 신앙이라고 쳐달라고 주위 사람들에게 강요합니다.


그러면 이 세상은 그 사람편을 들어줍니다. 왜냐하면 같은 인간들은 모두 같은 처지에 있기 때문입니다. 자기를 아끼고 사랑하는 것이 일상이 된 처지에서 동정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여기에 대해서 사도는 말입니다. ‘그것이 바로 세상의 노예가 된 생활이다’고 말입니다. 눈에 보이는 산과 들과 바다와 하늘의 별의 노예가 아니라 같은 인간들의 가르침의 노예입니다.


그 가르침 속에 특이하게 기존의 인간과 달리 제시되는 가르침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복음입니다.


자연이나 같은 인간들의 의견을 나로서 다루거나 피하거나 하면 되지만 아무리 도망쳐도 이미 결정 난 결과를 가지고 쳐들어오는 복음적 진실에 대해서 피할 도리가 없습니다.


복음은 곧 심판을 앞장 세워서 찾아듭니다. 그 심판을 도리어 감사하면서 맞이해야 합니다.


  ◁ 이전글   다음글 ▷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