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복음의 메아리
2018-10-14 12:47:40 조회 : 166         
육체의 자랑 이름 : 이근호(IP:119.18.83.168)

갈라디아서 6:11-13 육체의 자랑


종교의 시작은, 자기 안에서 ‘신의 법’을 만들려고 하는데 있습니다. 그 ‘신의 법’은 인간이 최종 수행할 수 있다는 수준입니다.


‘신의 법’을 만드는 이유는, 신마저 인간들의 열정에 호응하라는 겁니다. 신은 본 사람이 없습니다. 하지만 인간들은 신을 만들어냅니다.


대화의 통로를 인간쪽에서 마련해놓는 것이 마음 편하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이러니 결국 ‘신’이란 인간의 호응에 부응하는 식으로 나타난다는 겁니다.


즉 인간이 신을 부르면, 신은 인간의 부름에 ‘쪼르르’ 달려와야 하는 양상입니다. 물론 이 때, 인간들은 전혀 다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에 나타난 하나님은 그런 신이 아닙니다. 두렵고 무서운 신입니다. 경악스러울 정도입니다. 그동안 인간들 세계에서 대단히 심각하게 여긴 모든 문제나 사건들이라고 할지라도 하나님 앞에서는 이야기거리가 되지를 않습니다.


“이는 짐승이라도 산에 이르거든 돌로 침을 당하리라 하신 명을 저희가 견디지 못함이라 그 보이는 바가 이렇듯이 무섭기로 모세도 이르되 내가 심히 두렵고 떨린다 하였으나”(히 12:20-21)


즉 참된 하나님 앞에, 인간은 다쳐야 마땅한 존재로 부각이 된다는 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등장하시면 졸지에 인간은 ‘육체’가 됩니다.


쉽게 말해서, 화산분화구가 신의 세계라면 인간의 육체란 그 속에 빠질 때의 결과는 흔적도 없이 사라질 것이 뻔합니다.


아무리 마음이 살아있고 하고 싶은 말이 있다 할지라도 무슨 소용이 있습니까? 그 분화구의 화염이 장차 하늘로부터 떨어진다고 성경에서는 말씀하신 약속입니다.


인간은 한 줌의 재로서 살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그런 인간이 할례라는 율법을 붙들고 구원을 받아내겠다는 것이 자신과 하나님에 대해서 너무 모르고 하는 소리입니다.


하나님께서 할례 언약을 주신 이유는, 메시아의 십자가 죽으심의 내용을 ‘할례의식’ 속에 담아내고자 하셨기 때문입니다.


즉 화산분화구 안에서 인간의 자랑이 무용지물인 것처럼 십자가 앞에서도 역시 인간의 자랑은 무용지물입니다.


  ◁ 이전글   다음글 ▷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