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복음의 메아리
2018-11-04 12:49:50 조회 : 99         
예수의 흔적 이름 : 이근호(IP:119.18.83.168)

갈라디아서 6:17-18 예수의 흔적


이 세상 살면서 괴로운 일이 많이 벌어집니다. 인간이 자연과 관련해서도 힘들지만 사람 대 사람의 관계에서는 힘듭니다.


그것은 인간들이 자기를 ‘신’으로 옹립하고자 하는 성향으로 움직이기 때문입니다. 즉 자신을 ‘절대자’로 만들고자 합니다.


그리고 그 절대자에 맞는 환경을 조성하려고 합니다. 이로 인해 늘 불안감에 휩싸이게 됩니다. 억제할 수 없는 본능, 즉 절대자로 살고 싶은 본심이 자연으로부터도, 그리고 인간으로부터도 수월하게 달성할 수 없도록 막힌 있는 이 현실이 싫고 미운 겁니다.


그러나 자신의 욕심에 대해서 생각해 보셨습니까? 혹시 내가 어느 정도인가를 본인이 모르고 있는 게 아닐까요? 절대자가 되고 본인이 하고 싶은 것은 반드시 다 이루어야 마땅하다고 설쳐대는 그것이 과연 우리 인간에게 그만한 자격이나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사도 바울 몸에 ‘예수의 흔적’이 있다는 말은 예수님께서 세상의 정체를 밝혀내기 위해 당했던 그 흔적입니다. 즉 인간들의 배후에는 어떤 힘이 작용하는데 그 힘이 노리는 것을 바로 ‘예수님의 퇴출’입니다.


없었으면 하는 존재, 안 보이고, 안 들렸으면 하는 존재로 예수님을 규정해놓은 겁니다. ‘예수 없는 세계’를 악마는 추진합니다.


악마는 이 점을 압니다. 세상의 모든 것은 ‘예수님 절대’로 돌아가지 결코 인간 절대로 진행되지 않는다는 것을 미리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성령께서 사도 바울 몸에 어떤 흔적을 주신 것은, 바로 이 세상의 정체에 관한 겁니다.


이 흔적이 사도 바울 몸에 있는 이상, 이 세상은 자신의 정체를 숨길 수가 없는 겁니다. 사도행전 19:15에 보면, “악귀가 대답하여 가로되 예수도 내가 알고 바울도 내가 알거니와 너희는 누구냐 하며”라고 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사도 바울의 소속이 예수님편이라는 사실을 이미 악마마저 알고 있는 겁니다.


즉 사도 바울은 복음으로 인해 고난 받는 ‘흔적’으로 예수님과 연관 있습니다.


  ◁ 이전글   다음글 ▷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