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복음의 메아리
2019-06-30 12:47:00 조회 : 175         
하나의 몸 이름 : 이근호(IP:119.18.87.190)

에베소서 4:4 하나의 몸


몸이란 없음을 기반으로 합니다. 없었던 몸이 새로 생겨나오고 오늘날도 쉴새없이 인간이라는 이름으로 새내기들이 지구상을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들은 이 땅의 선조나 선배들이 살았던 그 길을 대략 그대로 밟아나갑니다. 그리고 다시 없음으로 되돌아갑니다.


잠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인간의 몸’. 도대체 왜 인간의 몸은 현 상태로 영원히 불멸이 되지 못하는 겁니까? 그것은 몸이 홀로 등장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과 연관 지어서 이 세상에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미리 결과를 갖고 말씀드려서, 예수님의 영광스러운 몸을 구현하기 위해 먼저 피조물인 인간이 몸을 지니고 이 땅에 나타난 겁니다.


그래서 궁극적으로 몸은 이 세상에 두 종류의 몸밖에 없습니다. 하나는 예수님의 몸이요 다른 하나는 아담의 몸입니다.


그리고 인간의 몸은 이 대표되는 두 몸이 지닌 불멸의 본질성에서 영원성이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 가시적인 몸은 없음으로 돌아가지만 그 몸을 생성하는 본질이 도리어 그 없음을 통해서 구체화되고 분명하게 부각됩니다.


사도 바울은 바로 눈에 보이는 몸을 고집하는 것이 아닙니다. 눈에 보이는 아담의 몸, 흙으로 만들어진 몸을 통해서 눈에 보이지 않는 그리스도의 몸을 보라는 겁니다.


그리고 그 몸은 이미 부활의 능력으로 휘감겨 있습니다. 하늘의 영광스러움이 영원히 본질로 자리잡고 있는 몸입니다.


그 몸의 능력이 이 인간세계에서는 관계로 나타납니다. ‘하나되는 관계입니다. 각자의 몸을 가지고 최종적으로 하나라고 우기지 않는 관계를 말합니다.


없음으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 발악하는 관계가 아니라 그리스도 몸의 그 한 몸됨의 고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아낌없이 없음을 받아들이게 됩니다.


즉 없어져도 상관없을 정도로 주님의 관계됨의 돈독함을 드러내는 식으로 이 세상을 받아들이고 그 안에서 살게 됩니다. 마치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서 사셨던 방식처럼.


 

  ◁ 이전글   다음글 ▷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