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복음의 메아리
2019-11-10 12:43:14 조회 : 116         
일어나라 이름 : 이근호(IP:119.18.87.190)
에베소서 5:14 일어나라

인간이 남에게 안 지려는 본성은 어디서 온 것일까요? 사람은 타인에게 안 지는 양상, 그 자체를 자신을 ‘살아 있는 존재’로 확인하고 싶어합니다.

즉 졌다고 느껴지면 죽음 쪽에 가깝고, 이겨서 더 버틸 수 있다고 느껴지면 이게 ‘살아 있다’는 모습이라고 여깁니다.

이처럼 인간은 곱게, 조용스레, 땅을 기어가는 벌레의 고요함을 유지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매순간 지고, 이기고에 예민하게 반응을 보이며 살아갑니다.

문제는 자신이 전적으로 의지하는 이 땅에 무슨 속성을 내뿜는지를 모른다는 겁니다. 땅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이 인간이듯이 땅에서 뿜어내는 죽음의 위력에서 인간은 탈출하지 못합니다.

모세 때, 애굽의 바로왕이 보여준 속성이 바로 이 ‘땅의 위세’를 대변하고 있습니다. 모세의 하나님으로부터 10번씩이나 큰 재앙을 맞고서도 기어이 땅을 포기 못합니다.

반면에 모세는 그 땅을 떠나려합니다. 이미 애굽 땅은 하나님 보시기에 저주받기로 확정된 요인이 뿜어지는 곳임을 알게 됩니다.

‘죽음 땅’의 생리를 아는 것은 10재앙 가운데 마지막 재앙에서 일어날 일이었습니다. 즉 ‘누군가 하늘의 운명을 아는 자’가 대신 죽지 아니하면 누구도 이 죽음의 땅에서 발을 뗄 수 없음을 압니다.

개인적으로 자살한다고 해서 이 세상을 떠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인생이 안고 가는 기억이라는 것은 다 땅과의 친화성을 내포합니다.

땅에 대한 미련은 함부로 버릴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땅이 죽었으면 땅에 대해 친화성을 두고 있는 인간도 이미 땅과 더불어 같이 죽어있는 겁니다.

땅에 속한 자들이 말하는 ‘산다’는 의미는 땅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땅 위에서 행복을 맛보는 아이디어입니다. 항상 땅의 운명과 같이 하겠다는 그 다짐 말고 다른 생각을 못합니다.

아무리 교회 와서 하늘을 것을 원할지라도 당장 땅을 떠나는 것을 불행으로 여깁니다. 주님은 이런 자를 ‘땅과 더불어 죽은 자’로 보십니다.
  ◁ 이전글   다음글 ▷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