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통합검색
.......................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HOME > 게시판 > 복음의 메아리
2020-07-26 12:55:53 조회 : 98         
교만함의 본성 이름 : 이근호(IP:119.18.87.190)
빌립보서 3:13-14 교만함의 본성

지옥 가는 사람들을 향하여 주님은 “교만한 자들이다”고 평하십니다. 남들보다 더 악랄하게 살아서 지옥 가는 것이 아닙니다.

경쟁적으로 악한 일에 뛰어들었다고 지옥가는 게 아닙니다. 그들은 엉뚱한 데 정신을 팔려있습니다. 하나님이 보시는 곳에 같은 관심사로 보는 것이 아닙니다.

자기들끼리 따로 보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교만을 더욱 부추기는 곳입니다. 그것이 아무도 자신을 보고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는 최고의 자리에서 세상을 내려다 보는 그 지점입니다.

즉 인간의 최고의 희망은 홀로 최고 존재가 되고 싶은 겁니다. 자신이 보고 있는 대로 세상이 흘러가고 움직이기를 내심 세상에 정신적으로 압력을 주려고 용을 씁니다.

주문도 외웁니다. 자신들이 믿는 신의 이름으로 말입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자신은 이 세상에서 고정된 자리를 움켜쥐고 있는 것이 아니라 어디론지 이동하고 있음을 알려줍니다.

지리적인 위치 이동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영적 수준 안에서 움직이고 있다는 겁니다. 사도 바울은 그는 홀로 있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께 붙잡힌 바 된 상태’라고 말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어느 곳에 있으나 늘 예수님으로부터 붙잡힌 바 된 상태이기에 필히 그곳에 등장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이는 사도 바울의 목표는 본인이 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때마다 주님에 의해서 부여받게 된다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본인이 잡은 것이 아니라 잡혀 있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내가 잡게 되면 그것이 바로 교만입니다. 자신에 의해 쟁취된 것이 있을 수 있음을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허락한 적이 없습니다.

지옥가야 될 사람들을 얼마든지 목표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그 목표는 주님에 의해서 일방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본인들이 세상을 살면서 좋아 보이는 것들로 종합해서 만들어냅니다.

바로 이런 생활이 주님으로부터 붙잡히지 않는 상태임을 말해주는 겁니다. 점잖고 마음을 낮추어도 교만입니다.
  ◁ 이전글   다음글 ▷
 
게시판
자유게시판
질문/답변
복음의 메아리
성도의 칼럼
사진첩
이전게시판글
이전질문/답변
개혁노회
도서출판후원회
성경신학
성경신학1
성경신학2
신학과철학
성경중심사상과 그 전개
성경강해
구약
신약
신학강의 1
신학강의 2
신학강의 3
자료
십자가를 아십니까?
하나님의 선택
기독교의 허상1,2
말씀의 조약돌
피와 성전과 교회
조직신학의 고속도로
과학의 정체
50여명의 신학자들
인간 구원을 위한 신학
철학의 함정
교회사
지옥의 하나님
예수사회
 
 
지역강의
강의일정
광주강의
대구강의
부산강의
서울강의
안산강의
울산강의
대전강의
기타강의
블로그
블로그
 
Copyright ⓒ 2006 by 십자가마을, All rights reserved.
주소 :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로 91길 10-11 신동아빌라 1동 201호   전화 : (053) 986-0172   H.P. : 010-3511-0172   상담 : 이근호   이메일 : knowcross@hanmail.net
홈페이지 관련 문의: 관리자(sungjaepil@naver.com)